[종합] 좌천된 김래원, 공승연·손호준과 첫 공조…'소방서 옆 경찰서' 첫방 어땠나


[종합] 좌천된 김래원, 공승연·손호준과 첫 공조…'소방서 옆 경찰서' 첫방 어땠나
김래원, 공승연, 손호준의 첫 공조가 성공했다.

지난 12일 첫 방송된 SBS 새 금토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에서는 경찰과 소방의 첫 공조가 이뤄졌다.

이날 진호개(김래원 분)가 피의자 과잉 진압으로 태원경찰서로 좌천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의 출근 첫날 소방과 경찰은 납치 사건으로 공조하게 됐다.

피해자 김소희는 한밤중 괴한에게 납치당한 후 폭행을 당했다. 블루투스 이어폰을 통해 엄마의 전화를 받은 그는 엄마에게 112 신고를 부탁했다. 태원경찰서 과학수사팀 봉안나(지우 분)가 휴대폰 GPS를 추적했으나 납치된 장소는 1000세대가 넘는 대규모 아파트. 교신내용을 함께 공청 했던 구급대원 송설(공승연 분)은 골든타임이 1시간 정도인 위급한 상황임을 알렸다.

진호개는 범인이 초범이 아닐것으로 추측했지만 아파트 안에는 전과자가 없었다. 범인이 이전에 죽인 다른 여자의 집으로 김소희를 납치한 것으로 추측해 실종자 리스트를 뒤졌지만, 그마저도 실패하고 말았다. 고민하던 진호개는 미납 요금자를 찾았고, 공명필(강기둥 분)은 4개월째 휴대폰 요금 미납 및 카드 연체가 계속되는 여자의 주소를 알아냈다. 봉도진(손호준 분)이 주축이 된 소방팀과 진호개가 주축이 된 경찰팀이 주소에 도착한 가운데 진호개는 아랫집 사람이라며 벨을 눌러 문을 열게 한 다음 들어가 수갑을 채우고 집을 뒤졌지만 이내 잘못된 상황이란 것을 알고 난감해했다.
[종합] 좌천된 김래원, 공승연·손호준과 첫 공조…'소방서 옆 경찰서' 첫방 어땠나
[종합] 좌천된 김래원, 공승연·손호준과 첫 공조…'소방서 옆 경찰서' 첫방 어땠나
시간이 흘러 급기야 김소희가 청색증에 점차 기력까지 없는 상황에 도래하자, 진호개는 "소방. 니들이 제일 싫어하는 짓 좀 하자"라며 불을 질러 위치를 파악하는 작전을 제안했다.

봉도진은 강하게 반대했지만, 진호개는 "애 집에 보내야 할 거 아니냐. 불 끄고 구해"라고 맞섰고, 결국 선택지가 없는 상황에서 송설은 "믿고 불 질러. 우리가 꼭 너 구해낼게"라며 김소희를 설득했다. 경찰과 소방은 김소희가 불을 지르자 드론으로 연기 위치를 파악했다. 범인을 잡아야 하는 진호개와 불을 꺼야 하는 봉도진, 피해자를 살려야 하는 송설 모두 방화복을 입고 사다리차를 탄 채 베란다로 진입했다. 김소희가 갇힌 화장실의 산소가 부족해지는 상황에서 진호개는 납치범을 도발, 문고리 앞쪽으로 유도했고, 봉도진에게 눈짓으로 농연을 가리키며 불길을 확 내보내는 작전을 알렸다.
[종합] 좌천된 김래원, 공승연·손호준과 첫 공조…'소방서 옆 경찰서' 첫방 어땠나
작전대로 진호개는 납치범이 문을 열게 해 불길을 확 터트리며 몸을 날렸고, 곧바로 송설은 천장을 집중 방수, 봉도진은 불타는 현장에서 김소희를 구해냈다. 봉도진이 김소희를 데리고 나와 방수 작업을 이어받자 송설은 심폐소생술에 돌입했다.

송설은 정신이 든 납치범이 다가오자 잠시 정신을 잃었던 진호개에게 "범인 잡는다며"라고 소리쳤고, 깨어난 진호개는 납치범과 몸싸움을 벌인 끝에 자신의 한쪽 팔과 범인의 팔에 수갑을 채웠다. 진호개는 "진돗개한테 물리면, 답 없어 이 새끼야”라며 활짝 웃었고, 골든타임을 3분 남겨둔 채 경찰과 소방이 피해자 구조와 피의자를 검거했다.
[종합] 좌천된 김래원, 공승연·손호준과 첫 공조…'소방서 옆 경찰서' 첫방 어땠나
엔딩에서는 진호개, 봉도진, 송설이 또 한 번 떨어진 공동대응 발령을 들으며 달려 나가는 모습이 담겨, 앞으로 계속될 세 사람의 공조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