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cm 안되는 아이키, '제2의 서하얀' 됐네('전참시')


유명 안무가 아이키가 생애 첫 패션쇼에 도전한다.

오늘(12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박정규 / 연출 윤혜진, 이준범 / 이하 ‘전참시’) 224회에서는 아이키의 모델 데뷔 현장 비하인드가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아이키는 송지오가 3년만에 전면 오프라인으로 개최하는 23 S/S 서울패션위크의 최대 규모 개막쇼 모델에 나선다.

패션쇼 현장에 도착한 아이키는 베테랑 모델에게도 쉽지 않은 왕복 250m에 달하는 역대 최장 런웨이에 초긴장 상태에 빠진다고. 그뿐만 아니라 댄스팀 훅(HOOK)은 오프닝 무대 리허설 도중 런웨이를 쉴 새 없이 질주했다고 해 과연 아이키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예상치 못한 뜻밖의 상황들이 속출하는 가운데 차승원, 배정남, 이기우 등 국내 최정상 모델들과 나란히 무대에 서게 된 아이키가 런웨이 데뷔 무대를 무사히 마칠 수 있을지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린다.

아이키의 모델 데뷔 현장은 오늘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확인할 수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