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10기 현숙 "♥영철과 뜨겁게 사랑 중"…알콩달콩 커플 근황('ENA')


'나는 솔로' 10기 현숙이 영철과의 근황을 전했다.

지난 11일 ENA 유튜브 채널의 코너 '나는 커플'에 '두 분 현재 연애 근황은 어떻게 되시나요? 달콤살벌 숙자매의 10기 코멘터리!'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나는 솔로(나는 SOLO)'의 10기 현숙(가명), 영숙(가명)이 함께 출연, 합숙 당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먼저 영숙은 "잔잔하던 공무원계의 큰 파장이 일어서 다들 많이 좋아해 주시고 반겨주시고 있다"라고 말했다. 현숙은 "방송에 나오면서 수강하고 계시는 분들도 TV 나오는 선생님이라고 좋아해서 에너지 넘치게 열심히 수업에 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현숙은 영철과 커플이 됐다. 이와 관련 현숙은 "영철님과 굉장히 디테일적인 사랑을 잘 나누고 있다. 그때는 고구마 캐릭터고 그랬는데, 영철이라는 캐릭터와 현실에서의 모습은 완전히 다르다. 되게 남자답고 리더십 있는 모습이 있다. 그런 모습에 더 빠지게 되더라. 헤어 나오지 못 하고 영철님과 뜨겁게 지내고 있다"라고 밝혔다.

현숙의 이야기를 들은 영숙은 부러운듯이 "이런 뜨거운 찐 사랑을 찾아 헤매는 중이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기회는 있었지만 방송이 끝나고 마음이 편할 때 여유를 가지고 만나고 싶다”며 “‘저 한번 만나 보실래요?’. ‘제 남동생을 소개해드리고 싶다’는 연락이 많이 왔다"고 이야기했다.

방송을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현숙은 "누가 결혼 생활 잘하고 있냐 물어봤을 때 너무 대답하기 애매해서 숨고 지내는 게 있었다. 방송을 계기로 돌싱이라는 걸 당당하게 외쳐야겠다고 생각했다. 얼마나 좋은 기회인가 생각했다"라고 언급했다.

영숙은 "돌돌싱이었기 때문에, 좀 더 내가 한발짝 나아가서 좋은 삶을 살려고 하면, 지금까지와 다른 가치관과 노력과 행동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내가 할 수 있는 것 중 가장 스케일 큰 것을 지른 거다"이라고 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