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송민호 여동생' 송단아, 패션회사 입사→방수지♥양정훈, 벌써 커플 탄생('사내연애')


[종합] '송민호 여동생' 송단아, 패션회사 입사→방수지♥양정훈, 벌써 커플 탄생('사내연애')
지난 11일(금) 공개된 쿠팡플레이 예능 <사내연애> 1, 2화에서는 가상의 패션회사 ‘러브앤워크’에 입사한 정가야, 이형석, 박정빈, 김도윤, 송단아, 방수지, 양정훈, 최욱, 박지영, 신윤아, 김성결, 장연수의 떨리는 첫 출근길부터 쉴 새 없이 오가는 짜릿한 러브 시그널까지 마치 한 편의 영화 같은 폭풍 전개가 펼쳐졌다.

드디어 만난 12명의 신입사원. 호기심 가득한 시선으로 서로를 탐색하거나, 첫 인상으로 자신의 이상형인지 가늠해보는 등 첫 만남부터 적극적인 태도에 스튜디오의 정재형, 이적, 넉살, 이미주, 안아름 또한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러브앤워크’를 소개하는 시간, 회의실, 식당, 탕비실, 테라스, 힐링 존 등 짜릿한 썸을 위해 마련된 완벽한 공간에 모두 감탄하는가 하면, 대표 정재형과 식당 셰프 정호영의 깜짝 등장에 모두 폭소를 터트리기도 했다.

점심을 먹고, 자리를 정할 때에도 12명 남녀는 각자 마음에 드는 상대 가까이에 앉기 위한 눈치 게임을 벌여 흥미를 더했다. 다 같이 대화를 나누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가던 것도 잠시, 앞으로 펼쳐질 뜻밖의 위기가 예고되어 5MC를 경악케 했다. 정재형은 “지금 내가 얼마만에 설렌 줄 알아?” 라고 소리치는가 하면 넉살은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웃음을 자아냈다.

저녁 회식에서도 화기애애한 분위기는 계속됐다. 첫 출근의 긴장이 풀린 이들은 서로의 성격과 연애관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더욱 친밀해지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첫 만남부터 서로에게 호감을 숨기지 않았던 방수지와 양정훈은 단 둘만의 달달한 시간을 가져 눈길을 끌었다. 밤이 되자 첫날의 월급이 모두에게 입금되고, 12명 남녀는 각자 호감이 있는 상대에게 메시지와 함께 월급을 전송했다. 모두의 예상대로 첫인상을 따라가는 사람부터 전혀 예측하지 못했던 상대에게 보내는 사람, 그리고 아예 송금도 받지 못한 사람까지 등장하며 달달함과 짠함을 오가는 시간이 계속 됐다.

다음날에도 12명 남녀 간의 단짠 ‘심쿵’은 계속됐다. 탕비실 냉장고에 마음에 드는 상대를 위한 간식을 넣어두는 것으로 데이트 신청을 할 수 있게 된 것. 이 또한 여러 명에게 선택을 받은 사람부터 아예 선택을 받지 못한 사람이 생겨 놀라움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양정훈은 전날 회식에서 더욱 친밀해진 방수지에게 데이트를 신청하며 달달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그러나 반전은 계속 됐다. 두근거리는 마음을 안고 만난 두 사람은 데이트 후 그간의 모습과 다른 메시지를 서로에게 보내며 앞으로의 심상치 않은 기류를 예고했다.

이처럼 첫 만남부터 숨길 수 없는 짜릿한 러브 시그널이 오간 <사내연애>는 1, 2화부터 100% 과몰입을 유발하는 폭풍 같은 전개로 다음 3화를 기대하게 했다. 과연 12명 청춘의 러브라인은 어떻게 될 것인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쿠팡플레이 예능 <사내연애>는 연애가 곧 월급이 되는 가상의 패션회사에서 펼쳐지는 12명 남녀들의 직장 로맨스 리얼리티. 매주 금요일 저녁 8시 쿠팡플레이에서 공개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