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영제이 "심사위원 원망도 했지만…최하점 빨리 받아들여"[인터뷰②]


저스트절크 리더 영제이가 파이트 저지(보아, 은혁, 우영) 심사 논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1일 Mnet '스트릿 맨 파이터' 파이널 진출 4크루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자리에는 위댐보이즈 바타, 인규와 저스트절크 영제이, 제이호, 엠비셔스 우태, 뱅크투브라더스 제이락과 비지비가 참석했다.

이날 영제이는 "우리 팀도 심사위원 최하점을 받은 적이 있다. 원망을 많이 하기도 하고 속상했다. 그래도 다음에 더 감동시켜드리면 어떨까 생각하며 빨리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이어 "심사 자리가 힘드셨을 것같다. 소신껏 잘해주셨으리라 생각한다"며 "축구도 심판이 아니라고 하면 아니지 않나. 충분히 공감했다"고 덧붙였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