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영상 캡처


웹툰 작가 기안84가 배우 이시언과의 여행 근황을 전했다.

지난 10일 기안84의 유튜브 채널 '인생84'에는 '기안84 남미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기안84는 "여기는 해외다. 여행 예능을 찍으러 나와있다. 보름 정도 걸린다고 하더라. 공기가 너무 건조해서 입술이 엄청 텄다. 피부도 엄청 타고 텄다. 여러분께 근황을 알려드리기 위해 카메라를 켰다"며 운을 띄웠다.

이어 "여기가 핸드폰이 잘 안 터진다. 근황을 말씀드리자면, 어떻게 하다보니 새로운 예능을 찍게 됐다. 스포일러가 될 수 있어 어디까지 말해야 할지 모르겠다. 한 일주일 동안 진짜 고생해서 찍고 촬영 안 하는 날은 그림을 그렸다"고 말했다.

기안84는 또 "이렇게 일복이 터진거 정말 감사하다. 최근에는 반려견 캔디가 오락가락 하고 있다. 좀 걱정이다. 그 친구가 우리 어머니에게는 자식 같은 존재다. 오늘은 시언이 형이랑 여행 유튜브 빠니보틀 님과 함께 남미를 보름 정도 돌아다니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여행을 갈 때 옷을 최소한으로 가져가라고 하더라. 그래서 최소한으로 가져왔더니 지금 상태가 안 좋다"고 고백했다.

이후 이시언과 빠니보틀이 있는 방을 찾아간 기안84. 카메라 앞에 선 이시언은 "기안84와 프로그램을 함께하게 됐다. 근데 기안84와 사이가 많이 틀어지게 됐다. (카메라) 저리 치워라. 짜증나게 하지 말아라"라며 미소를 보였다.

다음에 등장한 인물은 빠니보틀이었다. 그는 "기안84가 옷을 두 개 가지고 왔으면, 여기서 구매를 해야 하는데 안 하더라. 구매를 안하니까 상태가 이렇다"고 설명했다.

자리를 잡은 세 사람. 기안84는 "만약 이 프로그램이 잘 되서 시즌2를 하게 된다면, 같이 가겠냐"라고 이시언에게 물어봤다. 이시언은 "나는 안 갈 수도 있다"라며 여행의 고됨을 간접적으로 표현했다.

기안84는 "굳이 붙잡지 않겠다"라며 헛웃음을 보였다. 이에 이시언은 "기안84가 지금 잊고 잇는 것이 있다. 시즌2에서 기안84가 빠질 수도 있다"며 촌철살인을 날렸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