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지은 / 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지은 / 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김지은이 걸그룹 있지의 류진과 닮은꼴을 인정했다.

SBS '천원짜리 변호사'는 최고의 실력을 자랑하는 변호사 천지훈(남궁민 분)이 뒷배 없는 의뢰인들을 위해 수임료 단돈 천원으로 변호해주는 통쾌한 변호 활극. 지난 11일 15.2%의 시청률로 종영했다. 김지은은 검사시보 백마리 역을 맡았다. 백마리는 화려한 스펙을 갖춘 법조계 로열패밀리 출신으로, 사법연수원 마지막 기수에서 수석 졸업을 했다.

첫 회 8.1%의 시청률로 출발한 '천원짜리 변호사'는 15% 이상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시청자들에게 사랑 받았다. 반응을 찾아보냐는 물음에 김지은은 "엄청 찾아본다"며 쑥스러워했다. 이어 "시간을 정해놓고 반응을 살펴본다. 방송 후 한두시간 이면 반응이 오니까 '12시부터 봐야지' 그런다"며 웃었다.

김지은은 "초반에는 과장스럽다는 분들도 계셨다. 감독님이 제가 기 죽어서 마리의 대담한 모습을 표현하지 못할까봐 일부러 계속 연락해서 '걱정하지마', '괜찮다'고 응원해주셨다"며 감독에게도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기억나는 반응으로는 "'야 이 새끼야'를 이렇게 찰지게 하는 여배우는 없을 거라더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콧구멍 연기까지 한다는 반응에는 "따로 콧구멍 연기를 하는 게 아닌데 얼굴에 힘이 들어가니 자연스럽게 그렇게 되더라. 후반부에는 안 하려고 노력했는데 제가 집중하면 코로 힘이 몰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지은은 ITZY(있지) 멤버 류진과 닮은꼴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김지은은 "긴머리 였을 때도 닮은꼴이라고 기사가 종종 나곤 했고, '아이돌 닮았다니 감사하다' 싶었다. 제가 단발을 하고 보니 단발로 자르니까 제 스스로도 닮았다는 생각이 들더라"며 웃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