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지은 / 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지은 / 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지은이 SBS '천원짜리 변호사'를 하며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천원짜리 변호사'는 최고의 실력을 자랑하는 변호사 천지훈(남궁민 분)이 뒷배 없는 의뢰인들을 위해 수임료 단돈 천원으로 변호해주는 통쾌한 변호 활극. 지난 11일 15.2%의 시청률로 종영했다. 김지은은 검사시보 백마리 역을 맡았다. 백마리는 화려한 스펙을 갖춘 법조계 로열패밀리 출신으로, 사법연수원 마지막 기수에서 수석 졸업을 했다.

최근 법정물이 많은 가운데, '천원짜리 변호사'가 유독 흥행한 비결에 대해 김지은은 "법정 드라마지만 어렵게 다가가지 않았다고 생각된다. 쉽고 재밌게 다가갔고 코믹적인 요소도 많았다. 천 변호사(남궁민 분), 사무장님(박진우 분), 마리까지 셋이 뭉쳤을 때 괴짜스럽고 엉뚱한 모습도 재미를 준 요소 같다"고 말했다.

백마리 캐릭터에 대해서는 "자부심이 높고 자기를 사랑하는 친구"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봤을 때 마리는 사랑스러웠지만, 한 끗 차이로 건방지거나 무례해보일 수 있어서 시청자들에게도 어떻게 해야 사랑스럽게 보일까 고민했다. 자기 의견을 표현할 때 말투는 퉁명스러워도 표정은 덜 미워보이게 연기 연습을 했다"고 말했다.

김지은은 '법조계 금수저' 백마리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초록, 분홍, 파랑 등 컬러풀한 슈트룩을 선보였다. 스타일링에 대해 김지은은 "감독님은 마리가 좀 독특했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이런 옷을 입고 출근한다고?' 싶을 정도로 스타일링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컬러풀한 슈트를 스타일리스트 실장님과 얘기했는데, 실장님도 '검사, 변호사가 이렇게 입고 출근할 수 있겠나'고 했다. 다행히 감독님도 좋아해주셨다. 무지개색으로 해보려고 '보라색, 오렌지색도 해볼까' 그랬다"며 웃었다.

'천원짜리 변호사'는 종영을 앞두고 잦은 결방과 회차 축소 종영 결정으로 시청자들의 원성을 사기도 했다. 이에 대해 김지은은 "내부에서 그런 결정이 돼서 결방하고 했지만 저는 마지막까지 좋은 사람들과 좋은 작품을 하려고 노력했기 때문에 아쉬움이 크게 남진 않는다. 결과가 어쨌든 다 같이 과정에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