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험담인데 이거 영원히 간다" 김현숙, 막말 시부모+답답한 남편 사연에 '격분'('이상한 언니들')


"경험담인데 이거 영원히 간다" 김현숙, 막말 시부모+답답한 남편 사연에 '격분'('이상한 언니들')
"경험담인데 이거 영원히 간다" 김현숙, 막말 시부모+답답한 남편 사연에 '격분'('이상한 언니들')
"경험담인데 이거 영원히 간다" 김현숙, 막말 시부모+답답한 남편 사연에 '격분'('이상한 언니들')
사진=유튜브 '이상한 언니들'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이상한 언니들' 영상 캡처
김현숙이 막말하는 시부모와 중간자 역할을 못하는 남편으로 서러움을 토로하는 사연자에 안타까워했다.

8일 유튜브 채널 '이상한 언니들'에는 '하다못해 손녀까지 차별하는 시어머니! 대체 남편은 뭐하고 있나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사연자는 아들 말고 며느리에게 대리 효도를 원하는 시부모로 인한 고민을 털어놓았다. 워킹맘이라는 사연자에 김현숙은 "저는 전업 주부를 제일 존경한다. 워킹맘들은 일하러 나오는 자체가 휴식이라고 생각하는 자체가 육아가 힘든 거다"고 말했다.

사연자는 시부모가 집 비밀번호까지 알고 있다고 했다. 김현숙은 "이거 봐라"며 "알아도 전화하고 오는 게 예의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사연을 읽던 김현숙은 "애 하나와 둘은 천지차이인 거 알지 않나. 2배가 아닌 훨씬 더 힘들다"고 말했다.

사연자는 시부모 생신마다 직접 미역국을 끓여야 한다고 했다. 첫째 임신 막달 때 시아버지 생일상을 차리기 힘들었던 사연자는 외식 얘기를 꺼냈다가 시어머니에게 "개념 밥 말아먹었냐"는 막말까지 들었다고 한다. 서러움에 울고 있던 사연자에게 남편은 "옛날 분이지 않나"라고 했다고 한다. 중간 역할을 제대로 못하는 사연자 남편의 모습에 김현숙은 "남편 전화번호 좀 달라"며 분노했다. 김현숙은 "(남편이) 진심으로 느끼거나 인지하고 있지 않다"며 "남편이 단호하게 정신만 차리면 이제는 각자 가정이지 않나"고 말해다.

세포언니는 사연자가 경제력 있는 시댁과 관계를 끊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있다고 판단했다. 또한 8살이 된 아이가 트라우마로 정신적 상처를 입었을 확률이 높다고 했다. 김현숙은 "경험담인데 이거 영원히 간다"고 공감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