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숙 "이혼한 母, 아들·딸 차별…내가 변호사·검사 될 줄 알았다더라"('이상한 언니들')


김현숙 "이혼한 母, 아들·딸 차별…내가 변호사·검사 될 줄 알았다더라"('이상한 언니들')
김현숙 "이혼한 母, 아들·딸 차별…내가 변호사·검사 될 줄 알았다더라"('이상한 언니들')
김현숙 "이혼한 母, 아들·딸 차별…내가 변호사·검사 될 줄 알았다더라"('이상한 언니들')
김현숙 "이혼한 母, 아들·딸 차별…내가 변호사·검사 될 줄 알았다더라"('이상한 언니들')
사진=유튜브 채널 '이상한 언니들'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이상한 언니들' 영상 캡처
김현숙이 어릴 적 딸이라는 이유로 차별당했다고 밝혔다.

8일 유튜브 채널 '이상한 언니들'에는 '하다못해 손녀까지 차별하는 시어머니! 대체 남편은 뭐하고 있나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시됐다.

이날 사연자는 아들과 남편만 예뻐하고 손녀까지 차별하는 시어머니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았다.

김현숙은 "저는 삼남매 중 둘째인데, 유일하게 딸이다"며 "저희 엄마도 (이혼) 결심을 하고 저 초등학교 5학년 떄쯤 이혼하고 (삼남매를) 혼자 키웠다"고 밝혔다. 이어 "혼자 키우면서 '엘리트주의'가 있었다. 그 당시 부모들은 당연히 그랬다"며 "제가 커서 변호사나 검사 될 줄 알았다더라. 우리 엄마 기대치에 벗어나고 나중에 우리 엄마 입장에선 소위 딴따라가 된 거다. '네가 연극영화과를 진학하고 싶으면 네가 벌어서 가라'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빚을 내서라도 우리 오빠 같은 경우는 (공부를 시켰다). 누구의 탓이라기 보다는 물론 각자의 아픔이 있다. 저 같은 경우도 그랬다. 그 시절엔 차별이 비일비재했다"고 털어놓았다.

김현숙은 "저한테 위안이 되는 건 저희 오빠가 엄마한테 '내가 봐도 현숙이와 나를 차별했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우리 엄마도 그런 말 듣는 거 자체가 속상하고 싫고 만감이 교차하는 거다. 지금도 그나마 우리 엄마는 우리 아들한테 저한테 못해준 속상함, 미안함을 고백한다"고 덧붙였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