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독한 훈련사' /사진제공=tvN STORY
'고독한 훈련사' /사진제공=tvN STORY


개를 너무 사랑한 나머지 세상의 모든 개들과 만나기 위해 떠난 강형욱의 여행을 담은 tvN STORY ‘고독한 훈련사’가 10일(오늘) 첫 번째 여정을 공개한다.

‘고독한 훈련사’ 1화에서 강형욱은 대한민국 No.1 훈련사가 된 계기가 된 어렸을 적 이야기부터 개통령으로 살아온 지난 삶에 대한 회고까지, 진솔한 심정을 토로해 눈길을 끈다. 특히 개통령으로 불리는 것에 대해 황송하면서도 부담된다는 고백과 함께 미디어를 통해 자신의 이야기가 도움이 되기도 하겠지만, 누군가에게는 상처가 될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밝힌다. 개를 못 키우는 분들에게 다그치고 화를 내는 모습을 많이 보였는데, 이젠 반려견들을 잘 키우는 그런 분들을 만나고 싶다는 심정을 말하며 첫 번째 여정에 대한 기대를 고조시킨다.

개에 대해 더 알고 싶고, 배우고 싶고, 세상의 모든 개를 만나고 싶어서 떠난 강형욱의 첫 번째 행선지는 바로 사계절 아름다운 지리산의 산내면 귀촌 마을이다. ‘강아지와 사는 법’이라는 주제로 그곳에 사는 반려견과 반려인들을 만나 다양한 사연을 듣는다. 믹스견 ‘쪼코’와 ‘섬돌이’, 리트리버 ‘막스’와 ‘미르’, 보더콜리 ‘토리’와 ‘새벽’, 몰티즈 ‘엄지’ 등 마음껏 산책하고 뛰놀면서 행복하게 지내는 모습에 강형욱조차 부러워한다. 매일 다른 풍경, 넓은 마당과 곳곳의 산책로까지, 강아지들의 파라다이스에서 살고 있는 반려인들의 개 키우는 방식과 삶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시청자들에게도 힐링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이효리가 직접 제주도에서 데려온 유기견 ‘섬돌이’의 놀라운 근황과 지리산에서 살고 싶다고 투정까지 하게 되는 강형욱의 모습, 다양한 강아지들의 귀여운 모습들이 공개된다. 또한 기존의 상식을 깨는 자신만의 철학을 가진 반려인이 등장해 강형욱의 폭풍 공감을 받을 예정이라고 해 궁금증을 유발시킨다.

도시의 개들은 오열할 것 같다며 강형욱도 인정한, 개를 좋아하는 사람들의 꿈 같은 마을이자 상위 1% 개토피아, 지리산 산내면 귀촌 마을에서의 반려견과 반려인의 ‘행복하게 같이 사는 방법’은 이날 오후 9시 20분 방송되는 ‘고독한 훈련사’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