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사장님입니다'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사장님입니다' 영상 캡처


'나는 솔로' 10기 정숙이 방송이 끝난 이후의 삶을 공개했다.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사장님입니다'에는 ENA플레이, SBS플러스 '나는 솔로'의 10기 정숙이 출연했다.

영상에서 정숙은 '나는 솔로' 방송 후 인기에 대해 실감한다고. 그는 "원래 평범한 곱창칩에었는데 '나는 솔로' 나간 뒤 조금 핫해졌다. 네달란드, 광주, 서울, 인천 등에서 손님이 오신다. 매출도 3배는 뛰었다"라고 밝혔다.

정숙은 50억 대 자산가로 알려졌다. 50억 원을 모을 수 있던 이유에 대해 "산업체 나와서 그돈 모은걸 서울 아파트 산게 많이 올랐다. 그 돈으로 투자했다"라고 이야기하기도.

다만 "좋은 건 3이고 나쁜 건 7이다. 돈이 부각되니 돈 빌려달라 한다. 일면식도 없는데 많으면 10억만 투자해라고 하고 엄청 많다. 하루에 기본 5, 6명은 오는 것 같다"이라고 토로했다.

또한 "DM(다이렉트 메시지)이 하루에 100개 넘게 온다. 찾아 오는 게 5명에서 많으면 10명이다. 와서 안 빌려주면 쌍욕하고 제 차에 계란 던진다. 스토커도 많았다. 차에다 락카 칠하고 퇴근하고 가게 앞까지 오고 집 앞까지 따라왔다"라고 고백했다.

정숙은 또 "나도 처음부터 잘살지 않았다. 신문 배달 우유 배달 대리 운전 다하고 그렇게 살았다. 저도 아끼고 아껴서 한거지 금수저 아니다. 돈의 소중함을 알아서 조그만 것도 아낀다. 편집이 그렇게 됐다. 열심히 산 거 다 잘리고 50억 만 부각되니 사람들이 돈 자랑하러 왔다, 고생한 번 안 했는데 고생한 척 한다고 말하더라. 속상했다"라며 자신을 향한 시선에 아쉬움을 전했다.

정숙은 같이 출연했던 상철을 언급하기도. 그는 "인연이 좀 안 돼서 아쉬웠다"라며 "(상철이) 끌렸는데 나랑 만나다 보니까 생각이나 뭐가 안 맞았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방송 끝나고도 (상철이) 저한테 대시를 했었다"라고 했다. 이어 "남자친구 떠나서 오빠동생 사이로 편하게 지내자고 했다"라고 밝혔다.

영상이 공개되고 불편함을 느낀 상철은 댓글을 남겼다. 상철은 "내 이야기는 듣기 많이 거북함이 든다"라며 "방송은 끝났어도 매너는 지키는 게 예의인 것 같다, 제 이야기 편집해 주시길 정식으로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