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사진제공=MBC
'나혼산' /사진제공=MBC


기안84가 영국 런던으로 향했다. 본업인 작가로 사치갤러리 전시를 앞둔 그가 바버샵 방문과 피쉬앤칩스 먹기 등 영국 버킷 리스트 로망 실현에 나선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는 송민호에 이어 영국 사치 갤러리에 작가로 입성한 기안84의 일상이 공개된다.

기안84는 낯선 장소에서 아침을 맞이한다. 그가 머무르고 있는 곳은 다름 아닌 영국 런던. 기안84는 “사치갤러리에 초대받았다. 좋은 기회라 기대도 되고 걱정도 돼 만감이 교차한다”며 런던에 온 이유를 털어놓는다. 기안84의 작품이 전시되는 사치갤러리는 현대 미술의 성지이자, 최고의 현대 미술관으로 꼽힌다.
'나혼산' /사진제공=MBC
'나혼산' /사진제공=MBC
런던에서 첫 아침을 맞은 기안84는 ‘런던 피플’ 포스를 뿜어내며 모닝 조깅에 몰두한다. 마치 익숙한 동네처럼 런던 곳곳을 누비던 그는 눈 앞에 펼쳐진 영국 런던을 상징하는 빅벤 시계탑 장관에 “미친 거 아니야?”라고 감탄한다고 해 그 광경을 궁금하게 한다.

기안84는 런던 방문을 위해 온라인 쇼핑몰에서 구입한 '블루 수트'도 최초로 공개한다. 바지가 너무 헐렁하다는 걸 느낀 그는 발길이 닿는 옷 가게에서 속전속결 쇼핑에 나서고, 뜻밖의 수트보다 더 비싼 '패션템'을 장착한 채 ‘찐’ 당황케 한다. 배보다 배꼽이 더 큰 패션템의 정체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나혼산' /사진제공=MBC
'나혼산' /사진제공=MBC
기안84는 사치갤러리 입성을 앞두고 영국 버킷 리스트인 바버샵 방문과 피쉬앤칩스 먹기 실현을 위해 바버샵을 찾는다. 그는 미리 챙겨간 사진을 내밀며 헤어스타일 변신에 나선다. 매너가 사람을 만들 듯, 머리가 사람을 색다르게 만드는 현장이 펼쳐진다고 해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이어 기안84는 눈썹 정리 실 등장에 딱딱하게 굳어 “이거 묘하네?!”라며 알쏭달쏭해 한다. 완성된 '발리우드 스타일’ 눈썹에 대한 기안84의 반응이 궁금해진다.

영국 버킷 리스트 실현에 나선 기안84의 대변신 결과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