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ENA PLAY, SBS 플러스 '나는 SOLO' 방송 화면
/사진=ENA PLAY, SBS 플러스 '나는 SOLO' 방송 화면


'나는 솔로' 11기 솔로 남들의 화려한 프로필이 공개됐다.

지난 9일 방송된 ENA PLAY와 SBS 플러스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에서는 11기 솔로 남들이 스펙을 밝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11기 솔로 남들은 대학병원 외과 전문의, 치과의사부터 멘사 출신 글로벌 세일즈 매니저까지, 보고도 믿기지 않는 스펙 열전을 펼쳤다. 이에 데프콘, 이이경, 송해나 등은 입을 다물지 못했다.

솔로 나라 입성 첫날, 상철과 영숙은 첫인상 선택에서 서로 호감이 통했다. 앞서 첫인상 선택에서 이미 상철을 택했던 영숙은 자신을 첫인상 선택에서 픽한 상철이 방으로 들어오자 "좋다"며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이어 5분간 대화 시간을 가진 영숙은 "상철 님 들어오는 순간 안 피곤해졌다", "계속 상철 님만 보고 있었다"며 돌직구를 던졌다.
/사진=ENA PLAY, SBS 플러스 '나는 SOLO' 방송 화면
/사진=ENA PLAY, SBS 플러스 '나는 SOLO' 방송 화면
솔로 나라 입성 전 제작진과의 사전 인터뷰에서 키 작은 남자를 이상형으로 꼽았던 영숙은 상철의 이상형 질문에 "키 큰 남자"라고 상철 맞춤형 답변을 내놨다. 두 사람은 장거리 연애부터 직업적 공통점까지, 공감대를 형성하며 빠르게 호감을 쌓았다. 급기야 영숙은 제작진과의 속마음 인터뷰에서 "부족한 게 없다. 왜 이때까지 혼자였지? 나 만나려고 그랬나?"라며 상철에게 제대로 콩깍지가 씐 모습을 보였다.

영호는 현숙을 선택해 대화를 나눴다. 하지만 5분 데이트 후 두 사람은 "이 사람은 나한테 관심이 없으니까 멈춰야 하는 건지", "인싸인 분들이 (저한테) 호감을 표현하다 치고 빠지던데, 영호님도 그럴 듯"이라며 엇갈리는 속내를 고백했다. 뒤이어 영철은 순자를 선택해 첫인상 커플 매칭에 성공했다. 이어 "긍정적인 사람이 좋다"고 서로를 택한 이유에 공감했다.

또한 영숙은 영수의 선택까지 받았다. 하지만 상철과는 정반대의 대화 분위기 속 "시간이 빨리 가는 사람과 모래시계를 계속 보게 되는 사람이 있다"고 의미심장한 대답을 내놨다. 첫인상 선택에서는 정숙, 옥순, 영자가 0표에 머물렀고, 밀라 요보비치 닮은꼴 화려한 비주얼로 주목받았던 영자는 "조금 속상하다"고 토로했다.

11기는 화기애애한 첫 단체 식사로 핑크빛 우정을 쌓았다. 순자는 장보기 전 연어를 먹고 싶다고 말했다. 이를 기억했던 영식은 어렵게 연어를 구한 뒤 이를 순자에게 생색을 냈다. 첫인상 선택에서 영식을 선택했던 정숙은 씁쓸해했다. 상철, 영숙은 단체 식사 속에서도 서로의 이야기를 나누며 흡사 소개팅 분위기를 냈고, 현숙은 "두 분 데이트하는 거냐?"며 견제에 나섰다.

두 사람은 식사 후 뒷정리하면서도 둘만의 분위기를 이어갔다. 현숙은 "둘이 데이트하라고 나갑시다"라고 반어법을 구사했다. 실제로 현숙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여전히 (호감도 1위는) 상철 님이다. 제일 궁금하고, 제 가장 이상적인 배우자"라고 강조했다.
/사진=ENA PLAY, SBS 플러스 '나는 SOLO' 방송 화면
/사진=ENA PLAY, SBS 플러스 '나는 SOLO' 방송 화면
자기소개 타임에서는 상상치 못한 솔로 남들의 스펙이 공개됐다. 영수는 37세라고 자신의 나이를 소개해 "진짜 동안이다"라는 탄성을 자아냈다. 여기에 7년 차 대학병원 외과 전문의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귀가 큰 만큼 남의 이야기를 잘 듣는다"는 영수는 김범수의 '사랑의 시작은 고백에서부터'를 담백하게 부르기도. 그러면서 "이르면 내년이라도 결혼하고 싶다"고 어필했다.

영호는 34세의 치과의사라고 자기소개해 놀라게 했다. 극 E 성향이라는 영호는 "사람들을 만나며 에너지를 얻어 러닝 동호회 회장까지 하고 있다"면서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에 MC 데프콘은 "여기서 부활할 것 같다"는 찬사를 보냈다.

38세로 외국계 필름 기업 아시아 태평양 담당 글로벌 세일즈 매니저라는 영식은 멘사 출신인 높은 지능에 놀라운 재테크 노하우까지 자랑했다. 그는 "주식으로 번 돈이 많아 주위에서 취미로 회사 다닌다고 말한다. 부모님도 땅을 팔아서 결혼을 적극적으로 밀어주시기로 했다"고 밝혔다.

취업 컨설팅 회사 CEO라고 자신을 소개한 39세 광수는 "취업 교육 사업, 채용 컨설팅 두 가지 사업을 하고 있다. 5년 전에 책을 썼는데 지금까지 베스트셀러"라며 화려한 이력을 자랑했다. 그러면서 "올해가 마지막 솔로일 것 같아서 임시로 호텔에 살고 있다"고 결혼 계획을 어필했다.

상철은 33세의 메이저리그 스카우터라는 독특한 직업을 밝혀 11기 솔로 남녀를 모두 놀라게 했다. 뉴욕 양키스를 걸쳐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에서 8년째 일하고 있다는 상철은 "결혼 준비는 다 했다. 원하시면 몸만 들어와도 된다"고 해 감탄을 자아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