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라스' 방송 화면.
사진=MBC '라스' 방송 화면.


가수 테이가 현재 운영 중인 햄버거 가게의 매출과 프랜차이즈 사업 계획을 밝혔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온에어 메이트’ 특집으로 방송가에 소문난 절친 이석훈과 테이, 샤이니 키와 민호가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MC 김구라가 "테이가 햄버거를 작은 매장에서 팔아서 연매출 10억이라고?"라고 하자 이석훈은 "진짜 매출이 10억이냐"며 놀랐다. 이에 테이는 "(10억을) 넘을 때도 있다"고 답해 놀라움을 안겼다.

테이는 햄버거 가게를 운영하며 힘든 점에 대해 "지금 가게를 연지 5년차인데 매출은 오르고 있다. 그런데 물가도 같이 올랐다. 식자재 가격이 말도 안 되게 올라서 수익은 비슷하거나 오히려 떨어졌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매장이 엄청 작다. 테이블 5~6개밖에 없는데 하루 매출 100~200만원은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MBC '라스' 방송 화면.
사진=MBC '라스' 방송 화면.
프랜차이즈 요청도 많다고. 테이는 "햄버거집이 소문이 나면서 주변에서 프랜차이즈 요청이 오더라"며 "사실 최근에 사업파트너를 만났다. 그래서 첫발을 좀 내디뎌 보려 한다"고 사업 확장 계획을 밝혔다.

테이는 햄버거 가게에 대한 자부심도 드러냈다. 그는 "메뉴 개발은 친동생과 100% 직접 했다"며 "내 장점이 많이 먹을 수 있는 거니까 하루에 개발할 수 있는 게 무제한"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메뉴 개발을 하다 한 달 만에 체중 25㎏이 쪘다. 옆에서 직원들이 계속 패티를 만들면 나는 계속 먹었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