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쪽같은 내새끼' /사진제공=채널A
'금쪽같은 내새끼' /사진제공=채널A


오는 11일 방송되는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대변을 서서 보는 아들의 사연이 공개된다.

이날 스튜디오에서는 요즘 반응이 뜨거운 ‘홍초맘의 3초 육아 비법’으로 시작한다. 이번 육아 비법의 주제는 아직 목을 완전히 가누지 못하는 신생아를 어떻게 안으면 좋을지에 대한 것. 이에 쌍둥이 아빠 정형돈은 '미식축구 안기’를 선보이며 육아 선배로서의 면모를 뽐낸다. 이를 지켜보던 오은영이 “신생아 때는 가벼워서 괜찮지만, 아이가 자랄수록 체중을 고려해서 안아야 한다“며 조언하자 정형돈은 ”저는 11살 때까지 그렇게 안았다“라고 능청을 부려 출연자들의 웃음을 자아낸다.

공개 된 영상에서는 화장실에 가고 싶은 듯 조용히 ”응가, 응가“라고 중얼거리는 금쪽이의 모습이 보인다. 금쪽이의 중얼거림에 엄마는 “응가? 미리 말을 해줘야지!”라고 금쪽이를 다그치며 급하게 화장실로 데려가지만 이미 대변이 나온 상황. 엄마는 아직도 대변을 못 가리는 6살 금쪽이에 대해 '특이한 자세' 때문이라고 고민을 토로하며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어서 엄마는 ”마저 볼일을 봐“라고 말하고 화장실을 나간다. 이후 화장실에 혼자 남게 된 금쪽이는 변기에 앉지 않고 서서 안절부절못하는 모습을 보여 패널들을 의아하게 만든다. 그리고 변기 앞에 꼿꼿하게 서 있던 금쪽이가 힘을 주는 것 같은 표정을 짓는데. 이에 놀란 신애라는 ”응가 서서 눠요?“라고 엄마에게 질문한다. 엄마는 민망하다는 듯 웃으며 ”그렇다“라고 대답해 모두를 경악하게 한다.

이어지는 영상에서는 병원에서 진료받는 금쪽이의 모습이 보인다. 금쪽이의 복부 X-ray를 본 의사는 ”대변이 많이 차 있다“며 변비 진단을 내린다. 이어 오은영은 금쪽이의 대변을 서서 보는 자세에 대해 단호하게 ”최악의 자세다. 항문 파열이 생길 수 있다“라며 심각성을 강조한다. 더불어 오은영은 금쪽이의 변비에 대해 ”변이 꽉 찬 상태가 더 심해지면 장폐색이나 장 마비가 올 수도 있다“며 금쪽이의 건강을 우려하는 모습을 보인다.

대변을 서서 싸는 것보다 더 큰 문제를 발견한 오 박사가 촬영을 멈추고 아이를 만나 현장 진단을 했다는 후문. 대변을 서서 보는 금쪽이를 위한 맞춤 솔루션은 이날 오후 8시 방송되는 ‘금쪽같은 내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