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호준 "킬리만자로 다녀오고 나서 몸이 더 가뿐해졌다" ('소옆경')


배우 손호준이 킬리만자로를 다녀온 소감을 밝혔다.

10일 SBS 새 금토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배우 김래원, 손호준, 공승연과 박영수 CP가 참석했다.

'소방서 옆 경찰서'는 범인 잡는 경찰과 화재 잡는 소방, 타인을 위해 심장이 뛰는 사람들의 가슴 뜨거운 팀플레이를 그리는 작품. '검법남녀' 시리즈를 쓴 민지은 작가가 집필을, '녹두꽃', '육룡이 나르샤'를 연출한 신경수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손호준은 '끄지 못하는 불은 없다'는 각오로 화염 속으로 불도저처럼 돌진하는 소방관 봉도진으로 분한다. 손호준은 "직업 의식이 투철한 소방관이다. 옳은 일에는 굽히지 않고 밀어 붙이는 힘을 가진 캐릭터"라고 말했다.

출연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손호준은 "대본을 재밌게 읽었고, 김래원 선배님이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많은 걸 배울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김래원 선배님이 하는 작품들을 재밌게 봐서 출연 결정에 50% 이상은 영향을 끼쳤다"고 밝혔다.

손호준은 봉도진 캐릭터에 대해 "닮고 싶은 점이 많은 인물"이라며 "책임감이 강하고, 무슨 일이든 다 해내고, 동료애도 강하다. 완벽한 친구"라고 말했다.

진짜 소방관처럼 보이기 위해 노력했다는 손호준은 "화재 현장 영상들, 자료들도 많이 찾아봤다"고 밝혔다.

촬영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점에 대해서는 "실제 방화복을 입었는데 너무 덥더라. 날씨와의 싸움이 가장 힘들었다. 그걸 제외하고는 재밌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최근 tvN 예능 '인생에 한 번쯤, 킬리만자로'를 통해 킬리만자로에 다녀온 손호준. 그는 "고산 지역으로 올라가면서 산소가 부족한 경험을 하다보니 킬리만자로에 다녀오고 나서는 촬영할 때 조금 더 몸이 가뿐해진 느낌을 받았다"고 밝혔다.

'소방서 옆 경찰서'는 '천원짜리 변호사' 후속으로 오는 12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