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만 복귀' 박세영 "'제갈길' 낮은 시청률 아쉬워, 역주행하길"[인터뷰③]


배우 박세영이 낮은 시청률에 대한 아쉬움을 보였다.

10일 서울 모처에서 tvN '멘탈코치 제갈길' 박세영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박세영은 "나한텐 좋은 작품이었다. 즐겁고 행복했던 기억이 있으면 남들한테도 소개시켜주고 싶지 않나.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 컸는데 시청률 부분이 아쉽다"라고 말했다.

이어 "동계올림필 때 역주행했으면 좋겠다. 얼마든지 다시 볼 수 있으니까"라고 덧붙였다.

한편 '멘탈코치 제갈길'은 멘탈코치가 되어 돌아온 전 국가대표가 선수들을 치유하며, 불의에 맞서 싸우는 멘탈케어 스포츠 활극이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