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덩이들고' 송가인, 김호중/사진제공=TV조선
'복덩이들고' 송가인, 김호중/사진제공=TV조선


'미스트롯' 송가인과 '미스터트롯' 김호중의 역조공 프로젝트가 펼쳐진다.

9일 TV조선 '복덩이들고(GO)' 기자간감담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가수 송가인, 김호중과 이승훈 CP가 참석했다.

'복덩이들고'는 국내 오지 마을부터 해외까지 노래가 필요한 곳이라면 어디든 직접 가는 '복덩이 남매' 송가인, 김호중의 국민 밀착형 서비스 현장을 담는다. 없는 것 빼고 다 있는 만물 트럭을 몰고 사연자들을 찾아가 특급 맞춤 서비스 선물 전달하기부터 필요 일손 돕기에 귀호강 특별 공연까지 선사할 예정이다.
'복덩이들고' 이승훈 CP, 김호중/사진제공=TV조선
'복덩이들고' 이승훈 CP, 김호중/사진제공=TV조선
이승훈 CP는 "송가인, 김호중이 쉴 수 있는 힐링 여행이 됐으면 했다. 그런데 두 분이 무의미하게 여행만 하는 건 아닌 것 같다고, 받은 사랑을 되갚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해서 역조공 콘셉트를 잡게 됐다"고 밝혔다.

송가인 캐스팅 비화도 전했다. 이 CP는 "송가인은 예전에 섭외 제안을 했다가 한 번 까였다. 이번에 두 번째로 도전을 했는데 성과가 있어서 뿌듯하다"고 말했다.

'복덩이'라는 제목의 아이디어는 김호중이, 의상 아이디어는 송가인이 냈다. 송가인은 "올해 내가 한복 홍보대사이다 보니 개량 한복을 편안하게 입고 다가가면 좋지 않을까 싶었다"고 설명했다.
'복덩이들고' 송가인, 김호중/사진제공=TV조선
'복덩이들고' 송가인, 김호중/사진제공=TV조선
송가인, 김호중 두 사람의 호흡은 어떨까. 김호중은 "이렇게 케미가 잘 맞는 프로그램이 있었나 싶을 정도로 송가인 누나에게 도움을 많이 받고 있다. 음악적인 시너지도 커지고 있다. 서로 서로가 채워줄 수 있는 프로그램이었다"고 말했다.

송가인 역시 "김호중과 함께 한다는 말에 단번에 오케이 했다. 너무 든든했고, 걱정할 게 하나도 없었다. 진행도 너무 잘해주고, 새로운 매력을 발견하게 됐다"고 칭찬했다.

'복덩이들고'를 통해 팬들을 만난 소감에 대해 김호중은 "콘서트는 저희를 만날 준비를 하고 오는거지만, '복덩이들고'에서는 준비 되지 않은 상태서 저희를 만나는 팬들의 표정이 정말로 리얼하다"고 말했다. 송가인은 "마을 곳곳에 팬들이 많이 있더라. 아직 인기 식지 않았다는 걸 느꼈다"고 고마워했다.
'복덩이들고' 송가인./사진제공=TV조선
'복덩이들고' 송가인./사진제공=TV조선
기억에 남는 돌발상황을 묻자 송가인은 "촬영하는 중에 앞에 사마귀가 나타났다. 사마귀가 두 손을 들고 있는데 나와 김호중 2대 1로도 안 되더라. 김호중이 놀라서 2m 정도 날라갔다"고 회상했다. 이에 김호중은 "벌레를 너무 무서워한다"고 말했다.

첫 방송 이후 듣고 싶은 말은 무엇일까. 김호중은 "'방송 제목과 내용이 찰떡궁합이네' 라는 말을 듣고 싶다. '송가인이 송가인 했고, 김호중이 김호중 했네' 라는 말도 듣고 싶다"고 소망했다.

송가인은 "방송 보면 희망과 위로를 많이 느끼시지 않을까 싶다. 기쁨과 슬픔, 웃음과 눈물이 있다. 입소문을 타고 점점 대박나는 프로그램이 될 것 같다"고 자신했다.
'복덩이들고' 김호중/사진제공=TV조선
'복덩이들고' 김호중/사진제공=TV조선
송가인은 초대하고 싶은 게스트로 강호동, 김신영을 꼽았다. 송가인은 "멘트도 하고 노래도 하다 보니 너무 힘들다. 노래만 편하게 할 수 있게 강호동 선배님이 MC를 봐주셨으면 좋겠다. 김호중과 씨름 대결을 해도 재밌을 것 같다. 김신영 언니는 와서 즐겁게 개그도 해주면 너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김호중은 "강호동 선배님이 한쪽 다리를 들고 해도 내가 진다"고 손사래를 쳤다.

시청률 공약에 대해서도 밝혔다. 김호중은 "7%가 돌파한다면 7kg을 빼겠다"고 밝혔다. 송가인은 시청률 10% 돌파를 소망하며 "가장 많은 분이 원하시는 공약을 들어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복덩이들고'는 9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