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덩이들고' 김호중/사진제공=TV조선
'복덩이들고' 김호중/사진제공=TV조선


가수 김호중이 시청률 공약을 밝혔다.

9일 TV조선 '복덩이들고(GO)' 기자간감담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가수 송가인, 김호중과 이승훈 CP가 참석했다.

'복덩이들고'는 국내 오지 마을부터 해외까지 노래가 필요한 곳이라면 어디든 직접 가는 '복덩이 남매' 송가인, 김호중의 국민 밀착형 서비스 현장을 담는다. 없는 것 빼고 다 있는 만물 트럭을 몰고 사연자들을 찾아가 특급 맞춤 서비스 선물 전달하기부터 필요 일손 돕기에 귀호강 특별 공연까지 선사할 예정이다.

'복덩이들고'를 통해 팬들을 만난 소감에 대해 김호중은 "콘서트는 저희를 만날 준비를 하고 오는거지만, '복덩이들고'에서는 준비 되지 않은 상태서 저희를 만나는 팬들의 표정이 정말로 리얼하다"고 말했다. 송가인은 "마을 곳곳에 팬들이 많이 있더라. 아직 인기 식지 않았다는 걸 느꼈다"고 고마워했다.

시청률 공약에 대해서도 밝혔다. 김호중은 "7%가 돌파한다면 7kg를 빼겠다"고 밝혔다. 송가인은 시청률 10% 돌파를 소망하며 "가장 많은 분이 원하시는 공약을 들어드리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복덩이들고'는 9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