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덩이들고' /사진제공=TV조선
'복덩이들고' /사진제공=TV조선


가수 송가인이 게스트로 강호동을 초대하고 싶다고 밝혔다.

9일 TV조선 '복덩이들고(GO)' 기자간감담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가수 송가인, 김호중과 이승훈 CP가 참석했다.

'복덩이들고'는 국내 오지 마을부터 해외까지 노래가 필요한 곳이라면 어디든 직접 가는 '복덩이 남매' 송가인, 김호중의 국민 밀착형 서비스 현장을 담는다. 없는 것 빼고 다 있는 만물 트럭을 몰고 사연자들을 찾아가 특급 맞춤 서비스 선물 전달하기부터 필요 일손 돕기에 귀호강 특별 공연까지 선사할 예정이다.

첫 방송 이후 듣고 싶은 말은 무엇일까. 김호중은 "'방송 제목과 내용이 찰떡궁합이네' 라는 말을 듣고 싶다. '송가인이 송가인 했고, 김호중이 김호중 했네' 라는 말도 듣고 싶다"고 소망했다.

송가인은 "방송 보면 희망과 위로를 많이 느끼시지 않을까 싶다. 기쁨과 슬픔, 웃음과 눈물이 있다. 입소문을 타고 점점 대박나는 프로그램이 될 것 같다"고 자신했다.

송가인은 초대하고 싶은 게스트로 강호동, 김신영을 꼽았다. 송가인은 "멘트도 하고 노래도 하고 너무 힘들다. 노래만 편하게 할 수 있게 강호동 선배님이 MC를 봐주셨으면 좋겠다. 김호중과 씨름 대결을 해도 재밌을 것 같다. 김신영 언니는 와서 즐겁게 개그도 해주면 너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