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덩이들고' 이승훈 CP./사진제공=TV조선
'복덩이들고' 이승훈 CP./사진제공=TV조선


이승훈 CP가 가수 송가인 섭외 비화를 밝혔다.

9일 TV조선 '복덩이들고(GO)' 기자간감담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가수 송가인, 김호중과 이승훈 CP가 참석했다.

'복덩이들고'는 국내 오지 마을부터 해외까지 노래가 필요한 곳이라면 어디든 직접 가는 '복덩이 남매' 송가인, 김호중의 국민 밀착형 서비스 현장을 담는다. 없는 것 빼고 다 있는 만물 트럭을 몰고 사연자들을 찾아가 특급 맞춤 서비스 선물 전달하기부터 필요 일손 돕기에 귀호강 특별 공연까지 선사할 예정이다.

이승훈 CP는 "송가인, 김호중이 쉴 수 있는 힐링 여행이 됐으면 했다. 그런데 두 분이 무의미하게 여행만 하는 건 아닌 것 같다고, 받은 사랑을 되갚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해서 역조공 콘셉트를 잡게 됐다"고 밝혔다.

송가인 캐스팅 비화도 밝혔다. 이 CP는 "송가인은 예전에 섭외 제안을 했다가 한 번 까였다. 이번에 두 번째로 도전을 했는데 성과가 있어서 뿌듯하다"고 말했다.

'복덩이'라는 제목의 아이디어는 김호중이, 의상 아이디어는 송가인이 냈다. 송가인은 "올해 내가 한복 홍보대사이다보니 개량 한복을 편안하게 입고 다가가면 좋지 않을까 싶었다"고 설명했다.

'복덩이들고'는 9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