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덩이들고' 송가인./사진제공=TV조선
'복덩이들고' 송가인./사진제공=TV조선


가수 송가인이 김호중과 호흡을 맞추는 소감에 대해 밝혔다.

9일 TV조선 '복덩이들고(GO)' 기자간감담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가수 송가인, 김호중과 이승훈 CP가 참석했다.

'복덩이들고'는 국내 오지 마을부터 해외까지 노래가 필요한 곳이라면 어디든 직접 가는 '복덩이 남매' 송가인, 김호중의 국민 밀착형 서비스 현장을 담는다. 없는 것 빼고 다 있는 만물 트럭을 몰고 사연자들을 찾아가 특급 맞춤 서비스 선물 전달하기부터 필요 일손 돕기에 귀호강 특별 공연까지 선사할 예정이다.

송가인, 김호중 두 사람의 호흡은 어떨까. 김호중은 "이렇게 케미가 잘 맞는 프로그램이 있었나 싶을 정도로 송가인 누나에게 도움을 많이 받고 있다. 음악적인 시너지도 커지고 있다. 서로서로가 채워줄 수 있는 프로그램이었다"고 말했다.

송가인 역시 "김호중과 함께라는 말에 단번에 오케이 했다. 너무 든든했고, 걱정할 게 하나도 없었다. 진행도 너무 잘해주고, 새로운 매력을 발견하게 됐다"고 칭찬했다.

기억에 남는 돌발상황을 묻자 송가인은 "촬영하는 중에 앞에 사마귀가 나타났다. 사마귀가 두 손을 들고 있는데 나와 김호중 2대 1로도 안 되더라. 김호중이 놀라서 2m 정도 날라갔다"고 회상했다. 이에 김호중은 "벌레를 너무 무서워한다"고 말했다.

'복덩이들고'는 9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