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tvN '신박한 정리2'
사진제공=tvN '신박한 정리2'


‘신박한 정리2: 절박한 정리’(이하 '신박한 정리2) 이영자가 눈물을 훔쳤다.

9일 방송될 ‘신박한 정리2’ 마지막 회의 주인공이자 9번째 의뢰인은 “6살, 2살 형제를 키우고 있는 엄마로 1년 간 집을 비웠고 오는 12월 또다시 집을 비우게 됐다”는 의미심장한 사연으로 이영자와 이지영 소장의 궁금증을 자극했다.

해외 출장, 기러기 엄마 등 추측이 난무한 가운데 공개된 9번째 의뢰인은 항암 치료 차 1년 동안 집을 떠나 있어야 했던 두 아이의 엄마. 결혼 7년차 의뢰인의 남편이 직장 생활에 두 아이의 육아와 집안일, 아내의 병간호까지 모든 걸 도맡고 있고, 아픈 의뢰인을 위해 여러 사람이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지만 오히려 가족들의 짐이 뒤섞여 정리가 시급해진 것.

9번째 의뢰인은 “다시 항암 치료 때문에 입원하기 전 가족을 위해 정리해주고 싶다는 생각에 신청했다”는 사연과 함께 “남편도 두 아이도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집이 됐으면 좋겠다”라는 남다른 바람을 전했다. 이영자는 “행운의 마중물이 터졌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제작진은 “자신보다 가족을 위해 살아온 아빠와 모든 엄마가 함께 힘내시길 바라는 마음이 담겼다”고 전해 마지막 회를 향한 궁금증을 상승시킨다. 이와 함께 이영자가 이지영 소장의 손끝에서 변화된 집을 보고 “내가 더 감동받았다”며 울컥했다고 전해져 신박정리단이 어떤 마법 같은 정리로 아픈 엄마의 마음의 짐을 덜어줬는지 관심이 모아진다.

‘신박한 정리2’ 마지막 회는 9일 저녁 7시 2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