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펙트라이프' /사진제공=TV조선
'퍼펙트라이프' /사진제공=TV조선


오늘(9일) 방송되는 TV조선 ‘퍼펙트라이프’에는 드라마 ‘부부 클리닉-사랑과 전쟁’의 대표 여배우이자 ‘국민 이혼녀’로 사랑받고 있는 배우 이시은이 출연한다.

드라마 ‘부부 클리닉-사랑과 전쟁’에 15년 동안 출연한 이시은은 “극 중에서 이혼한 횟수만 120번 정도”라며 “덕분에 현실에서도 남편의 외도를 확인할 수 있는 눈을 가졌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낸다. 그는 남편의 외도를 확인할 수 있는 체크리스트를 공개해 남성 출연자들을 당황시키며 “우리 남편은 아직 안 걸렸다”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덧붙여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만들기도.

이시은은 속도위반으로 배우 활동을 중단하면서 느낀 좌절감도 털어놓는다. 그는 “남편과 결혼을 준비하던 중 아이가 생겨 속도위반으로 26살에 결혼하게 됐고, 이후 육아에 전념할 수밖에 없었다”고 고백한다. 이때 동기인 심은하, 차인표가 승승장구하는 모습을 지켜보며 “내가 배우를 했던 사람이 맞나”라는 회의감과 함께 “애만 키우다 늙어 죽는 거 아닌가”라는 좌절감을 느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시댁에 방문해 현실판 ‘사랑과 전쟁’처럼 달콤살벌한 고부 일상도 공개한다. 어느덧 27년 차 맏며느리로 이제는 할 말 다 하고 산다는 이시은은 시어머니가 아침상을 차리는데 늦잠을 자는가 하면, 기상 후에도 부엌일을 돕기는커녕 화장대 앞에 앉아 화장하는 모습을 보여 출연진은 경악을 금치 못한다. 이어 ‘안 참고 할 말 하는 며느리 VS 굴하지 않고 돌직구 날리는 시어머니’ 사이의 묘한 신경전이 펼쳐지기도 해 흥미진진함을 더했다는 후문.

배우 이시은의 시월드 생존법과 인생 이야기는 이날 오후 8시 방송되는 ‘퍼펙트라이프’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