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당백집사' /사진제공=MBC
'일당백집사' /사진제공=MBC


이혜리, 이준영이 관계의 터닝포인트를 맞는다.

MBC 수목드라마 ‘일당백집사’ 측은 9일 백동주(이혜리 분)와 김집사(이준영 분)의 초밀착 스킨십을 포착했다. 눈빛부터 달라진 두 사람의 달콤한 분위기가 설렘을 자아낸다.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백동주의 행보는 김집사를 혼란스럽게 했다. 오해가 쌓이고 쌓여 결국 서로에게 날을 세운 두 사람. 하지만 ‘땡삼이 부부’ 사건으로 이들 관계는 또 한 번 새 국면을 맞았다. 고인을 위하는 백동주의 진심을 확인한 김집사의 변화는 앞으로의 전개를 더욱 궁금케 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늦은 저녁 백동주를 찾아온 김집사의 모습이 담겼다. 눈앞에 나타나지 말라며 일당백 하우스에서 나가 달라던 김집사. 하지만 180도 달라진 그의 분위기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차갑게 돌아서던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백동주를 바라보는 시선엔 미안함이 가득하다. 김집사의 말에 당황한 백동주의 반응도 흥미롭다. 두 사람 사이에 어떤 대화가 오갔을지 궁금해진다. 이어 백동주의 캐리어를 챙겨 일어선 김집사. 백동주가 다시 일당백 하우스로 컴백하게 될지, 김집사가 백동주를 찾아 나선 이유는 무엇일지 기대가 쏠린다.

백동주와 김집사의 초밀착 스킨십도 포착됐다. 급발진한 버스 때문에 뜻하지 않게 김집사에게 안겨버린 백동주. 갑작스러운 포옹에 당황한 기색이 역력한 김집사의 표정도 ‘심쿵’을 유발한다. 어쩌다 초밀착 눈맞춤을 하게 된 백동주와 김집사. 두 사람이 사이에 흐르는 설렘 기류가 보는 이들의 가슴을 두근거리게 한다.

9일 방송되는 5회에서는 백동주와 김집사가 오해를 풀고 서로에게 한 발 더 가까이 다가가는 모습이 그려진다. ‘일당백집사’ 제작진은 “5회를 기점으로 백동주, 김집사의 관계에 터닝포인트가 찾아온다. 백동주의 남모를 상처, 김집사의 숨겨진 과거도 그려질 것”이라며 “서서히 스며들기 시작한 두 사람이 어떻게 변모해 갈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일당백집사’ 5회는 이날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