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치얼업'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치얼업' 방송 화면 캡처


배인혁이 잠든 한지현에게 좋아한다고 고백했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치얼업' 9화에서는 박정우(배인혁 역)가 도해이(한지현 역)에게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도해이는 박정우에게 하려던 고백이 연이어 불발됐다. 이에 "단장 저 괜찮아요. 솔직히 마음이 아주 없지 않았는데 단장 마음도 알겠고 그래서 깨끗이 정리했어요. 그러니까 어색하게 대할 필요 없어요"라며 차마 솔직할 수 없는 자신의 마음을 에둘러 전했다.
/사진=SBS '치얼업'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치얼업' 방송 화면 캡처
박정우는 "그러니까 지금이 좋은 거지? 그럼 됐다"라며 도해이의 말속에 담긴 진심을 알아차리지 못했다. 여기에 도해이의 전 남친 이재혁(은해성 역)까지 "너 좋아한다는 사람 박정우지? 키는 그 사람이 쥐고 있는 거 같은데 안 움직일 것 같거든"이라고 말해 도해이를 심란하게 만들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도해이와 테이아 신입 단원들에게 위기가 찾아왔다. 땀 흘리며 연습한 신곡 무대가 취소된 것. 특히 신곡 무대는 주선자(이은샘 역), 임용일(김신비 역), 김민재(현우석 역)가 단복을 입고 오르는 첫 무대 단상이었다. 하지만 테이아 신입 단원들의 첫 단체 무대인 만큼 도해이는 전 남자친구에게 신곡의 편곡을 부탁하고, 다른 단원들은 본인들이 만든 폼을 편곡에 맞게 변형하는 등 신곡을 무대에 올리고자 노력했다.

박정우는 OB들에게 "이번 한 번만 믿어 주시면 안 될까요? 한 달을 꼬박 이 무대만 보며 준비했어요. 그게 어떤 마음인지 아시잖아요. 설사 부족하더라도 기회를 주고 싶어요. 책임은 제가 지겠습니다"라고 밝히는 등 신입 단원들에게 힘을 실어줬다. 결국 테이아 신입 단원들은 처음 하는 행사이자 축제 응원제에 함께 오르며 모든 걸 보상할 만한 짜릿한 순간을 맛봤다.
/사진=SBS '치얼업'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치얼업' 방송 화면 캡처
모두에게 잊을 수 없는 추억을 선사한 신곡 무대. 끈끈해진 동료애와 함께 밤이 깊어가면서 축제 분위기가 절정으로 치닫자 진선호는 사랑을 위해 용기를 냈다. 진선호(김현진 역)는 도해이에게 "해이야 나 너 좋아해. 그거 알아? 나 누구한테 좋아한다고 말하는 건 처음이다. 사귈래 만날래 이런 건 쉬운데 좋아한다는 말은 좀 무섭달까?"라며 "근데 네가 나 안 좋아하는 거 아는데도 네가 계속 좋아. 그래서 내 인생 처음으로 짝사랑을 시작해보려고"라고 고백했다.

진선호는 응원단 활동을 함께 하면서 도해이를 향한 호기심이 진심으로 바뀌게 됐다. 도해이는 진선호에게 직진 고백을 받게 되자 긴장감과 떨림에 알쏭달쏭한 감정이 끓어오른 듯 처음으로 자신을 향한 진선호의 미소에 두근거림을 느꼈다. 그사이 박정우는 도해이와 진선호의 모습을 바라보며 복잡한 표정을 지었다.

박정우의 심란한 마음을 알아챈 이유민(박보연 분)은 “넌 생각이 너무 많아서 행동이 굼떠. 그러다 후회한다”라고 말해 박정우를 각성시켰다. 결국 박정우는 "누나 저는요, 요즘 뭐 하나 제대로 하는 게 없는 거 같아요. 제 딴에는 지키려 하는 건데 결과적으로는 상처만 주고 자꾸 다 엇나가요. 이미 후회하고 있어요"라고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다.
/사진=SBS '치얼업'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치얼업' 방송 화면 캡처
또한 박정우는 관객석에 있을 의문의 범인을 향해 "하고 싶은 말이 있으면 비겁하게 숨지 말고 불만 있으면 다른 사람 말고 꼭 저를 찾아오세요"라고 선전 포고했다. 이는 도해이를 지키기 위해 용기 낸 박정우다운 낭만 고백이었다.

방송 말미 공개된 에필로그에서는 도해이에게 못다 한 박정우의 깜짝 사랑 고백이 그려졌다. 박정우가 잠든 도해이의 머리맡에 앉아 그녀를 지그시 바라보더니 "도해이 자냐? 아프지 마라 다치지도 말고.. 좋아해 해이야, 좋아해"라는 고백으로 선 긋기에 짜릿한 반전 마침표를 찍었다.

그뿐만 아니라 도해이를 괴롭히던 범인이 마침내 공개됐다. 축제 당일 도해이와 진선호의 포옹 사진이 대나무 숲에 올라왔고, 앞서 범인으로 의심받았던 방송부원 송호민(송덕호 역)은 "제보한 사람도, 협박 메시지를 보낸 사람도 응원단 사람"이라는 힌트를 줬다. 결국 이유민은 의문의 범인에게 "너 오늘도 와있지? 만나서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어. 그리고 떠날게"라며 단도직입적으로 말했다.

이유민은 4시 천문대라는 답장이 오자 박정우에게 "4시에 자리 비우는 사람 확인해줘. 믿고 부탁할 사람이 너밖에 없어"라며 도움을 청했다. 의문의 범인은 축제 종료와 동시에 박정우에게 "천문대로 와"라는 서늘한 경고장을 보내 긴장감을 높였다. "비겁하게 숨지 말고 나와"라는 박정우의 외침과 함께 마침내 테이아 3대 예언의 사고 조작 범인이 OB 선배 김진일(임지호 역)로 밝혀졌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