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김준호가 맘카페에서 욕을 많이 먹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예능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마마무 완전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마마무 솔라는 상대에게 가장 정 떨어지는 순간d로 거질말을 꼽았다. 이에 이상민은 곧바로 김준호를 쳐다보며 “거짓말하는 김준호”라며 "김지민에게 거짓말하다 강원도까지 가서 빌었다"라 말했다. 이에 화사는 "혹시 강원랜드냐"라 물었고, 김준호는 "김지민 집이 강원도 동해다. 난 서울랜드도 안간다"라며 억울해했다.

현재 개그우먼 김지민과 공개 연애 중인 김준호는 앞선 방송에서 거짓말한 일화들이 공개된 바 있다.

이에 김준호는 "지민이 얘기 또 꺼내면 안되는데"라면서도 “제주도에서 술을 먹다가 10시쯤 잔다고 하고 한 잔 더 했다”고 밝혔다. 탁재훈은 “그 전에 전화가 왔다. 형님, 저 잠깐 자는 척하고 오겠습니다 하더라”고 폭로했다.
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김준호는 "이렇게 폭로하니까 내가 욕을 너무 많이 먹는다. '맘카페'에서 내가 지금 죽일 놈이야!"라며 울분을 토했고, 탁재훈은 "그걸로 많이 싸웠다더라"라면서 폭로를 이어갔다.

이를 들은 문별은 “나쁜 걸 하지는 않았지만, 이 한 번이 여러 번이 될 수 있다. 그렇게 되면 신뢰가 떨어진다”며 “탁재훈 선배님이랑 노는 걸 싫어하는 게 아닐까요?”라고 받아쳤다.

김준호는 “내가 보니까 그런 것도 있다. 음지의 영향을 받으니까. 내가 반성하고 이 형하고 안 논다고 했다. 여자들이 제일 싫어하더라”고 농담했고, 탁재훈은 “나는 집에서 재워주고 좋은 술 주고 맛있는 것 주고”라며 억울해 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