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딩엄빠2' /사진제공=MBN
'고딩엄빠2' /사진제공=MBN


MBN 예능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에 출연한 윤은지가 심각한 허리 통증으로 병원을 찾는다.

8일(오늘) 방송되는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 23회에서는 19세에 엄마가 된 윤은지가 14개월 아들을 혼자 키우며 부딪힌 안타까운 현실을 보여줘 박미선, 하하, 인교진 등 3MC의 걱정과 한숨을 자아낸다.

이날 윤은지는 아이를 어린이집에 보낸 뒤 공장으로 출근한다. 이어 종일 서서 단순 조립업무를 하고, 이를 본 박미선은 “허리 아프겠다”며 안타까워한다. 실제로 퇴근 후 윤은지는 “어휴, 허리야”라며 방바닥에 누워 끙끙 앓는다. 연신 허리를 두들기며 신음 소리를 내는 그의 모습에 하하는 “산후조리 제대로 못 하지 않았냐?”라고 묻고, 윤은지는 “출산하고 허리가 아팠는데, 아들에게는 저 하나밖에 없으니까 일을 그만둘 수가 없었다. 허리가 아파도 참고 견뎠는데 도저히 못 버틸 거 같아서 병원에 갔다”고 밝힌다.

이후 병원을 찾아 엑스레이를 찍고 진료를 마친 윤은지는 의사로부터 “상태가 좋지 않다”는 말을 듣고 땅이 꺼져라 한숨을 쉰다. 집에 돌아온 뒤에도 윤은지는 5824원뿐인 통장 잔고 상태를 확인한 뒤 머리를 부여잡는다. “전 재산이 5824원이라고?”라며 깜짝 놀라는 3MC의 물음에 그는 “주급으로 30만원씩 받고 있고, 친구들에게 돈을 빌리거나 해서 급한 불만 끄고 있다”고 털어놓는다.

제작진은 “윤은지가 아이의 친부와 살던 집에서 급하게 도망치듯 나와서 현재 월세 낼 형편도 되지 않는 상황이다. 혼자서 아이 육아와 살림을 책임지다 보니 병원비는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다. 이러한 심각한 경제 상황에 전문가들이 양육비 문제와 나라지원금을 받을 수 있는 방법에 대해 법률적 조언을 해준다. 아직 스무 살이지만 ‘엄마’이기에 강한 모습을 보이려 하는 윤은지를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봐 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전했다.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는 이날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