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철 /사진제공=빅보스엔터테인먼트
최민철 /사진제공=빅보스엔터테인먼트


배우 최민철이 SBS 새 금토 드라마 '법쩐'에 합류한다.

8일 소속사 빅보스엔터테인먼트는 "최민철이 차기작으로 SBS 새 금토 드라마 '법쩐'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법쩐'은 '법'과 결탁한 '쩐'의 카르텔에 맞서기 위해, 모든 것을 내걸고 거침없이 싸우는 우리 편의 이야기를 다룬 통쾌한 복수극. 무능하고 불의한 권력 앞에서 침묵을 거부하고 자신만의 방식으로 뜨겁게 맞서는 이들의 모습을 통해 짜릿한 스릴과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예정이다.

최민철은 극 중 형사 5부 부장 검사인 박정수 역을 맡았다. 최민철이 분한 박정수는 겉으론 올바른 신념과 정의감으로 뭉친 대쪽 같은 부장 검사처럼 보이지만 자신의 이익과 승진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야망을 품은 인.

또한 엘리트 코스를 밟은 브레인이자 특수부 부장검사 황기석(박훈 역)과 은근한 라이벌 구도가 만들어지며 극의 활력을 더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최민철은 그간 무대, 스크린, 브라운관을 오가며 여러 방면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왔다.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드라마 '나의 해방일지'와 영화 '리멤버'를 통해 인상을 남겼다.

이처럼 장르를 불문하며 꾸준한 작품 활동을 이어 나가고 있는 최민철은 12월에 개막하는 뮤지컬 '영웅'을 시작으로 2023년에도 드라마 '법쩐'을 비롯해 다양한 작품들로 대중들을 만날 예정이다.

한편 최민철을 비롯해 이선균, 문채원 등이 출연하는 SBS 새 금토 드라마 '법쩐'은 2023년 상반기 첫 방송 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