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3인칭 복수'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신예은. / 사진제공=디즈니+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3인칭 복수'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신예은. / 사진제공=디즈니+


배우 신예은이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3인칭 복수'를 위해 신체를 단련했다고 밝혔다.

8일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3인칭 복수'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신예은, 로몬, 서지훈, 정수빈, 이수민과 김유진 감독이 참석했다.

신예은은 촉망받는 고교 사격 선수 옥찬미 역을 맡았다. 어느 날, 세상에 단 하나뿐인 가족인 쌍둥이 오빠가 자살했다는 충격적인 소식을 듣고 오빠가 다니던 용탄고로 전학가 오빠 죽음의 진실을 파헤치기 시작한다.

사격 선수 역을 맡은 신예은은 ‘내가 태어나서 이렇게 운동을 한 적 있나’ 싶었다고 한다. 신예은은 ”과연 내가 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 신체적 부분에서도 운동선수는 어울리지 않고 체력적으로 많이 부족하다고 생각했다. 사격 외에도 많은 운동들에 도전하려고 했다“고 준비 과정을 밝혔다. 이어 ”총이 생각보다 무겁더라. 그 떨림도 맞고 안정적인 자세를 만들기 위해 아령을 들고 다니고 촬영 없을 때는 거의 사격장에서 보냈다. 다행히 코치님들이 자세를 알려주고 응원을 해줘서 잘 나온 것 같다“며 ”제가 사격에 ‘부심’이 있다. 저는 스스로 잘했다고 생각한다“고 자랑했다. 김 감독도 ”보통 대역이 오는데 실제로 다 했다. 거의 9~10점 나왔다“고 칭찬했다.

액션 재능을 발견했냐는 물음에 신예은은 ”학교 다닐 때 액션 움직임을 배웠는데 방송을 통해 보여드릴 기회가 없었다. 이번 기회에 보여드리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저는 만족한다“고 했다.

'3인칭 복수'는 쌍둥이 오빠의 죽음에 얽힌 진실을 찾아 나선 찬미와 불공평한 세상에 맞서 복수 대행을 시작한 수헌이 인생을 뒤흔든 충격적인 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하이틴 복수 스릴러. 오는 9일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