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율희의 집'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율희의 집' 영상 캡처


라붐 출신 율희가 근황을 전했다.

지난 7일 율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율희의 집'을 통해 "모두가 잠든 사이, 같이 청소하면서 수다 어때요?"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율희는 "요즘에 저희 집이 진짜 난장판이다"라며 운을 띄웠다. 이어 "어느 정도냐면 정리를 해도 해도 답이 안 안 보인다. 오늘 잠이 안 오는 김에 이걸 해결해야겠다 싶어서 정리를 막 시작했다. 요즘 '율희의 집' 방문도 뜸해서 죄송하기도 하고 그래서 여러분과 같이 저희 집이 깨끗해지는 과정을 보여드리면 어떨까 싶어서 카메라를 켰다"고 고백했다.

또 "요즘에 여러모로 혼자만의 심적인 변화가 있어서 카메라를 못 켜겠더라. 하루하루가 똑같고 저에게는 정말 새로운 일들, 그런 게 없다 보니까 여러분들에게 보여드릴만한 일이 정말 없었던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그렇다고 억지로 카메라를 들어서 억지로 저희들의 새로운 모습들을 꾸며서 보여줄 수는 없었다. 그래서 요즘에 카메라를 안 들었다. 반성 중이다"이라고 밝혔다.

다만 율희는 "여러분 놀라지 마셔라. 진짜 장난 아니다. 다 치우기까지 세 시간 걸릴 것 같은데 한번 해보겠다"이라며 의지를 드러냈다.

이후 옷방을 보여준 율희. 널브러진 옷들을 보며 그는 "시급하다 어떡하지?"이라고 당황하기도. 설거지를 시작한 율희는 "나름 열심히 정리한다고 살았는데 이렇게 됐다. 너무 벅찼다. 요 몇 달 동안. 우리 아기들 정말"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하지만 어쩌겠냐. 사랑스러운데"라며 자녀들에 대한 사랑을 과시했다.

율희는 "이번주 월요일날 오빠가 2주간의 해외 투어를 마치고 왔다 2주동안 혼자 아기들이랑 있으면서 정말 정신이 없었다. 평일은 애기들 등하원 하느라 바쁘고 주말에는 어떻게든 아가들이랑 시간 보내느라 바쁘고, 그래서 오빠 없는 주말은 레고 랜드 갔다가 서울 랜드 갔다가 동생 와서 같이 놀고 별짓을 다한 것 같다"이라며 육아에 대한 고충도 토로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