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거짓말하고 男과 술"…리콜녀가 이별당한 진짜 이유, 김채원 "오빠들이 문제" ('이별리콜')


이별했던 커플이 다시 재결합했다.

지난 7일 방송된 KBS2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서는 전 남자친구의 친구와 만난 리콜녀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날 리콜녀는 X를 "예전 남자친구의 친구"라고 밝혔다. 리콜녀는 예전 남자친구와 여자 문제로 안 좋게 이별했고 이후 X에게 위로 받기 위해 만났다고 했다.

리콜녀는 예전 남자친구와 이별 사유에 대해 "SNS로 연락한 창이 다 뜨더다. 같은 학교 친구한테도 연락하고, 여자를 만나서 놀았다. SNS에서 만난 여자들한테 '누나 어디 살아? 내가 갈까?'라고 한 걸 봤다"고 밝혔다.
[종합] "거짓말하고 男과 술"…리콜녀가 이별당한 진짜 이유, 김채원 "오빠들이 문제" ('이별리콜')


성유리와 장영란은 "뭐야"라며 분노했다. 리콜녀는 "많이 좋아했어서 마음의 상처가 컸다. 연애 못하겠다, 몸과 마음 상처를 많이 받았는데 X가 위로를 많이 해줬다"고 했다.

비슷한 점이 많았던 두 사람은 안 좋은 주변 시선을 이겨내고 연인으로 발전했다. 하지만 막상 연애를 시작하니 안 맞는 부분들이 생겼고 그런 것들이 조금씩 마음에 쌓였다.

2년 사귀며 세 번을 헤어졌던 두 사람. X의 질투를 유발하기 위해서 했던 리콜녀의 사소한 장난이 큰 싸움으로 번져 진짜 이별로 이어졌다.
[종합] "거짓말하고 男과 술"…리콜녀가 이별당한 진짜 이유, 김채원 "오빠들이 문제" ('이별리콜')
리콜녀는 "X의 지인이 많이 오는 파티가 있었다. 저를 챙겨주길 바랬는데 지인 챙기느라 바쁘더라. 짓궂은 장난을 쳤다. 친구한테 전화가 왔는데 '어 오빠?'라고 받았다. '너 뭐해? 이 상황에 장난이 치고 싶어?'라고 화냈다"고 말했다.

이어 "술 마셨으니까 나중에 이야기하자고 했는데 X는 지금 말하고 가자며 저를 확 돌렸는데 제가 넘어졌다. 근데 내가 일어나고 한 말이 '너가 잘못한 게 없다는 거지?'였다. 그래서 헤어졌다"고 덧붙였다.
[종합] "거짓말하고 男과 술"…리콜녀가 이별당한 진짜 이유, 김채원 "오빠들이 문제" ('이별리콜')
X도 리콜플래너와 직접 만나 이야기를 들려줬다. X는 리콜녀와 술 때문에 트러블이 많았다고 했다. 힘들었던 유년시절 술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던 X는 일주일에 4번 이상 술 마시고, 거짓말을 하면서까지 이성과 술을 마시는 등의 행동으로 X를 불안하게 만들었다고. X는 리콜녀를 좋아하는 마음이 있지만 같은 일이 반복될까 걱정된다고도 했다.

김채원은 "술이 문제라기보다는 오빠들이 문제인 것 같다"며 "평소 질투를 유발하는 행동에서 신뢰가 깨지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X는 리콜녀에게 술을 줄이겠다고 약속하면 리콜 식탁에 나가겠다고 조건을 걸었다. 리콜녀가 이에 응하여 두 사람은 드디어 마주했다. 리콜녀는 X를 보자 이별했던 상황이 떠올랐는지 눈물을 흘렸다. 리콜녀는 X에게 지난 일들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했다. X도 자존심 때문에 리콜녀에게 차마 꺼내지 못했던 자신의 속내를 모두 털어놨다.
[종합] "거짓말하고 男과 술"…리콜녀가 이별당한 진짜 이유, 김채원 "오빠들이 문제" ('이별리콜')
[종합] "거짓말하고 男과 술"…리콜녀가 이별당한 진짜 이유, 김채원 "오빠들이 문제" ('이별리콜')
진솔하게 대화를 나눈 두 사람을 지켜본 소통전문가 김창옥은 "보통 사람들은 가장 사랑하는 사람과 결혼하지 않는다. 결혼할 때쯤 만난 사람과 결혼한다. 결혼과 사랑은 타이밍이다. 하지만 대화가 타이밍을 앞당기는 건 확실하다. 서로에 대한 얘기가 타이밍의 간극을 좁힐 수 있다"고 조언했다.
[종합] "거짓말하고 男과 술"…리콜녀가 이별당한 진짜 이유, 김채원 "오빠들이 문제" ('이별리콜')
리콜녀의 이별 리콜은 성공이었다. X는 "힘들었던 기억보다 좋았던 기억이 더 컸다. (리콜녀의) 표정에서 진심이 느껴졌다”라고 재회를 결심한 이유를 설명한 뒤 눈물 흘리는 리콜녀를 안아줬다.

리콜녀는 "내가 더 잘 할게"라고 말했다. X 역시 "나도 잘 할게”라고 답하며 미소 지었다. 다시 달달해진 둘을 보며 장영란은 "(가슴이) 몽글몽글하다"며 웃었고, 그리도 "너무 행복하다. 이래서 드라마를 보는구나”라며 자신의 일처럼 기뻐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