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용건 아들♥' 황보라 "10년 만났는데 아기 안 생겨…시험관하려 先혼인신고"('회장님네')


[종합] '김용건 아들♥' 황보라 "10년 만났는데 아기 안 생겨…시험관하려 先혼인신고"('회장님네')
[종합] '김용건 아들♥' 황보라 "10년 만났는데 아기 안 생겨…시험관하려 先혼인신고"('회장님네')
[종합] '김용건 아들♥' 황보라 "10년 만났는데 아기 안 생겨…시험관하려 先혼인신고"('회장님네')
김용건이 자신을 위해 밥상을 차려준 며느리 황보라를 기특해했다.

지난 7일 방송된 tvN STORY 예능 '회장님네 사람들'에서는 김용건의 며느리 황보라가 전원 하우스를 찾은 모습이 그려졌다.

김용건과 황보라는 전원 하우스 촬영 전 먼저 만나 다정하게 포옹으로 인사를 나눴다. 김용건은 "황보라와 방송에서 대면하기는 처음이다. 프로그램을 통해서 만난다는 게 설레더라. 무슨 얘기를 할까 고민했다"며 며느리와의 촬영을 기대했다. 그는 "나의 소중한 며느리고 딸 같다. 둘이서 마주하는 이런 시간을 가진 적이 없다. 공교롭게도 시간이 안 맞아서 그런 것 같다. 이번에 동반 출연하게 돼서 행복하다"고 밝혔다.

황보라는 "첫 예능이라 떨리기도 하고 혹시나 말실수할까봐 걱정된다. 조신한 며느리 콘셉트를 하고 와야 되는데"라고 털어놨다. 또한 "아버님과 단둘이 여행은 처음이라 가족들도 걱정하더라. 어색함을 어떻게 풀 수 있을까 고민했다"고 말했다. 김용건은 "평소대로 편하게 해라. 우리가 낯가릴 일이 뭐가 있냐. 그동안 사람들과 친화력 있게 잘 지내지 않았나"라며 긴장을 풀어줬다. 김용건과 황보라는 후드티를 맞춰입고 양평 시내 데이트도 하고 김수미와 이계인을 위한 선물도 샀다.

황보라는 "김수미 선생님과 예전에 드라마에서 같이 했는데, 좀 무서웠다. 그런데 재밌으시지 안하. 이계인 선생님도 목소리 때문에 무서울 것 같다"라며 긴장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인사를 나눈 뒤 이들은 담소를 이어갔다. 황보라는 김수미에게 "선생님과 드라마 '맏이' 드라마 같이 했다. 그때부터 남편을 만나고 있었는데 지금까지 만난 거다. 10년 만났다"며 "결혼 앞두고 미리 같이 살고 있다. 결혼식 때 꼭 오셔라"며 초대했다. 김수미는 "잘됐다. 가야지"라며 황보라를 축하했다.
[종합] '김용건 아들♥' 황보라 "10년 만났는데 아기 안 생겨…시험관하려 先혼인신고"('회장님네')
[종합] '김용건 아들♥' 황보라 "10년 만났는데 아기 안 생겨…시험관하려 先혼인신고"('회장님네')
[종합] '김용건 아들♥' 황보라 "10년 만났는데 아기 안 생겨…시험관하려 先혼인신고"('회장님네')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방송 캡처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방송 캡처
황보라는 지난 6일 소속사 워크하우스컴퍼니 대표 김영훈와 10년 열애 끝에 결혼했다. 김영훈은 하정우의 동생이자 김용건의 아들. 차현우라는 예명으로 연기 활동을 하기도 했다.

황보라는 결혼식 전 혼인신고를 먼저 했다. 이에 대해 황보라는 "저저번달에 아기 가지려고 시험관 하려고 혼인신고를 했다. 10년 만났는데 제 나이가 있어서 안 생기더라. 병원 가서 시험관 하고 싶다고 했더니 손인신고를 해야한다더라"고 이유를 말했다. 김수미는 "네 남편 3~4살 때부터 봤다. 벌써 그렇게 됐나"라며 세월을 실감했다. 김용건은 황보라와 김수미가 이야기 나누는 모습을 흐뭇하게 바라봤다. 황보라가 잠깐 화장실을 간 사이 김수미는 김용건에게 "참 인상이 좋다. 꾸밈이 없다"며 황보라를 칭찬했다.

황보라는 시아버지 김용건을 위해 요리를 시작했다. 황보라는 "항상 어머니가 만든 걸 차려만 드렸다"며 생선조림, 해물파전, 도토리묵을 만들기 시작했다. 황보라는 "태어나서 처음 해본다"며 생전 손질을 어려워했다. 김용건은 황보라의 정성에 고마워하면서도 "너무 힘든 건 하지 마라"고 염려했다.

황보라는 "우리 신랑은 요리 진짜 잘한다. 다 잘한다"며 남편 자랑을 했다. 황보라는 김수미의 도움을 받아 요리를 만들어갔다. 열심히 하는 황보라의 모습에 김수미는 "바지런하지 않나. 몰라도 알려고 한다"고 칭찬했다.

얼마 후 두 번째 손님인 박정수가 도착했고, 황보라가 차린 밥을 함께 먹었다. 김용건은 황보라에 대해 "하는 모습이 귀여웠다. 본인이 노력하고 뭔가 하고자 하는 모습들이 좋았다. 부족함도 시간이 가면서 채워지지 않나"라며 기특해했다. 김수미는 김용건에게 "오빠 며느리 잘 봤다. 내가 좋더라"며 거들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