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리콜' /사진제공=KBS
'이별리콜' /사진제공=KBS


성유리가 지극히 현실적인 이야기로 공감을 유발한다.

7일 방송되는 KBS2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이하 ‘이별리콜’)에서는 ‘친구의 친구를 사랑했네’라는 주제로 리콜녀의 사연이 공개된다. 또 방송 최초로 X도 직접 리콜 플래너들과 만나 리콜녀와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전 남자친구의 절친과 연인으로 발전해 2년간의 연애의 마침표를 찍었다는 리콜녀는 허무했던 이별 이유에 물음표를 가진다. 리콜녀는 다른 이유가 있을 것이라는 생각에 X와 다시 만나 이야기를 나눠 보고 싶다고 말한다.

리콜녀는 모든 것이 잘 맞을 줄 알았던 X와 연인이 되고 나니 안 맞는 부분들이 보이기 시작하고, 잦은 트러블이 생겼다고 전한다. 그러던 중 술자리에서 한 리콜녀의 가벼운 장난이 X의 마음을 불편하게 만들고, 이것이 다툼으로 번져 결국 이별까지 하게 된다.

리콜녀의 사소한 거짓말들은 X를 불안하게 만들었다. 여기에 자존심까지 더해져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하지 않았던 X의 행동들이 쌓이고 쌓여, 결국 리콜녀와 X는 사소한 문제로 헤어지게 된 것. 이에 연인 사이 솔직한 대화가 얼마나 중요한지 리콜 플래너들은 또 한 번 느낀다.

두 사람의 사연을 들은 일일 리콜플래너 김창옥은 “보통 사람들은 사랑하는 사람과 결혼하지 않는다. 결혼할 때쯤 만난 사람과 결혼한다. 그래서 사랑과 결혼은 타이밍”이라며 “서로에 관한 대화가 그 타이밍을 앞당기는 건 확실하다”고 말한다.

성유리 역시 “너무 잘 어울리는 커플인데, 너무 어릴 때 만난 커플을 보면 안타까울 때가 있다. ‘좀 나중에 만났으면 결혼해서 잘 살 것 같은데’라는 생각이 든다”며 지극히 현실적인 시선으로 리콜녀와 X를 바라봐 공감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는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한편 성유리는 2017년 프로골퍼 안성현과 결혼 후 지난 1월 쌍둥이 딸을 출산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