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맨파' 이조 "JYP 박진영과 작업하고파, 혼나도 돼"[인터뷰②]


어때 이조가 함께 작업하고 싶은 아티스트로 박진영을 뽑았다.

7일 Mnet '스트릿 맨 파이터' 어때 크루와의 화상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이조는 "박진영 선생님의 재즈 느낌이 좋다. 어려서부터 춤선을 좋아했다"라며 "혼나도 된다. 무대가 재밌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를 듣던 테드는 "무서울 것같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어때는 파이널을 앞두고 아쉽게 탈락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