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그렇게 안봤는데 꼰대"…박명수, 진 의외의 모습에 깜짝


그룹 방탄소년단의 진과 박명수와 만난다.

7일 오후 JTBC '할명수' 공식 유튜브 채널에 진의 출연분이 올라온다.

이날 방송에서 원래 친구가 없기로 유명한 박명수와 의외로 친구가 많이 없다는 진은 ‘친해지길 바라’를 진행한다. 두 사람은 첫 만남부터 엄청난 어색함과 산만한 토크들로 현장을 어질러 놨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진, 너 그렇게 안 봤는데 꼰대다” “할명수, 아직도 100만 못 갔냐” 등 솔직한 토크들을 오가며 폭소를 유발했다고.

이후 두 사람은 한층 더 친해지기 위해 우정 젠가 게임을 이어간다. 진과 박명수는 ‘공주님 안기’ ‘10초 아이컨택’ ‘애교 3종’ 등 다양한 미션들을 통해 흡사 소개팅 분위기를 방불케 하며 예상외의 케미를 과시했다고. 더하여 두 사람은 서로의 취미도 공유한다. 이미 ‘명중만’으로 유명한 박명수는 진에게 사진을 찍어줬고, 이에 진은 “진짜 잘 찍으신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는데, 이어진 진의 취미를 두고 두 사람은 불타는 승부욕을 보인다. 박명수 역시 “밖에서 더 잘할 수 있다”고 말해 진의 취미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현장을 뜨겁게 달군 명수와 진의 찐한 우정,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대환장 케미는 7일(월) 오후 5시 30분 JTBC ‘할명수’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