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상민 /사진=tvN '슈룹' 방송 화면
문상민 /사진=tvN '슈룹' 방송 화면


배우 문상민이 '슈룹'에서 야생마 같은 매력을 뽐냈다.

지난 6일 방송된 tvN 토일드마라 '슈룹' 8화에서는 위기를 헤쳐 나가는 성남 대군(문상민 역)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왕세자 경합이 시작된 가운데, 성남 대군은 강풍 속에서 화살을 명중시키고 야생마도 능숙하게 다루며 다음 장소로 향했지만 도적 떼의 공격까지 받았다.

누군가의 도움으로 그들을 제압했지만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섬으로 들어가는 길이 막히자 성남 대군은 말을 타고 물길을 가르며 질주하기 시작했다. 수많은 위기와 견제에도 왕세자 자리를 향해 나아가는 의지와 거칠 것 없는 모습은 시청자들의 마음마저 움직이며 응원을 불러 모았다.

성남 대군은 궁으로 데려가야 하는 박경우(김승수 역)를 찾았지만 쉽게 그를 설득할 수 없었다. 3일의 시간을 얻기 위해 성남 대군은 절벽 아래로 뛰어내렸으나 나무를 붙잡는 기지를 발휘, 박경우의 눈이 보인다는 것을 증명해내며 긴장감을 자아냈다.

문무를 겸비한 성남 대군이 예측 불가능한 경합 상황 속에서 박경우를 궁으로 데려갈 지혜로운 방안이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문상민은 위기 속 더욱 빛나는 기지로 마성의 매력을 펼쳤다. 세자가 되기로 결심한 후 온갖 고난에도 무너지지 않는 굳건함과 패기는 앞으로의 행보를 더욱 기대케 했다.

의지했던 형의 죽음으로 자칫 어두워질 수 있는 상황에도 문상민은 자신감과 승부욕 넘치는 모습으로 극에 활력을 더했다. 방송 말미 청하(오예주 역)와의 재회도 그려지며 향후 로맨스까지 기대를 모으는 등 앞으로의 활약은 어떨지 관심이 집중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