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군 입대를 앞둔 방탄소년단(BTS) 진이 시원한 입담과 몸개그로 제대로 예능감을 터뜨렸다

6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방탄소년단 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진(김석진)이 지석진과 팀을 나눠 '석진 대 석진' 레이스를 진행했다. 멤버들은 'BTS 진'과 '런닝맨 석진'이 찬 타량을 랜덤으로 선택했다.

진은 "혼자 하는 TV 예능은 처음"이라면서도 "제가 매력이 있어서 괜찮다. 걱정 마라"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또 "게임만 바라본다면 종국이 형. 그리고 재석이 형은 촉이 좋으신 분이니까 이쪽 차량 탑승하시지 않을까"라며 승부욕을 드러냈다.

이때 김종국이 진이 탄 차량을 선택했다. 진은 김종국에게 "과거에 저희 미국 고깃집에서 우연히 마주치지 않았느냐. 저기 종국이 형님 앉아계신다고, 가서 인사해야한다고 했다. 고기 먹다가 '이게 무슨 날벼락인가' 싶었다"고 일화를 전했다.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지석진 팀의 최종 멤버는 유재석, 하하, 송지효가 됐다. 진 팀의 멤버는 김종국, 양세찬, 전소민이었다. 진과 지석진은 사석에서 술도 마신적 있다고. 이에 유재석이 "술값을 진이가 냈다는데"라고 하자 진은 "슈퍼스타로서 내야하지 않겠느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형이 늦게 오셨는데, 저희가 이미 술을 먹고 있었다. 합리적인 계산이었다"고 설명했다.

또 양세찬이 자신보다 어린 진에게 "형님이다. 부자들은 다 형님이라고 부르기로 했다"라고 하자 진은 "어쩜 저랑 똑같은 생각이시냐"라며 "세찬 동생"이라고 받아쳤다.

이날 진은 멤버들과 다양한 미션을 수행했다. 특히 진은 '아닌데 아닌데 불타오르는데' 게임에서 솔직한 입담을 과시했다. 게임은 상대 팀 한 명을 지목해 해당 멤버가 인정하기 어려운 말로 공격하면 되는 것. 공격받은 멤버는 '아닌데'라고 외치고 아닌 이유를 말과 행동으로 보여준 후 다시 공격하면 된다.

진은 "너 멤버 중에 RM 좋아하지?"라고 물어보자 "아닌데 아닌데, 나 RM 싫어할걸? 왜 이렇게 머리가 똑똑하지? 어유, 재수없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진은 '런닝맨' 제작진과 출연진을 향해 "(RM에게) 사과 안 해도 될까"라고 물어보기도.

비눗물에서 힘을 겨루는 미션에서는 뜻밖의 몸개그도 선보이며 '종이 인형'의 모습을 드러냈다. 진의 허우적대는 모습을 본 멤버들은 "인간미 넘친다"며 웃음을 참지 못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