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어쩌다벤져스, 경상도 벽 못넘었다…이형택, 결국 눈물 펑펑('뭉찬')


‘어쩌다벤져스’가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닌 명승부를 펼쳤다.

어제(6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 2’에서는 경상도 제패를 노린 ‘어쩌다벤져스’가 역대 최강 실력의 ‘잔메FC’에 3대 2로 패했다. ‘어쩌다벤져스’는 ‘잔메FC’의 높은 벽을 넘지 못했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투혼을 발휘해 감동을 선사했다.

전국 도장 깨기 5탄, 경상도 도장 깨기 상대 ‘잔메FC’는 창단 49년차로 K7, K6 부산 리그를 우승한 후 현재 K5에서 활동 중인 역대 가장 센 팀이었다. 안정환 감독은 지난 경기에서 일취월장한 ‘어쩌다벤져스’를 격려하며 패스 플레이를 거듭 강조했다.

역대 최대 규모 경기장에서 역대 최다 관중, 역대 최다 가족 응원단이 지켜보는 가운데 드디어 경상도 도장 깨기의 막이 올랐다. 그러나 시작하자마자 안드레 진의 판단 미스와 콜 플레이 부재로 실점 위기에 처해 가슴을 철렁하게 만들었다. 또한 종아리 부상이 완전히 회복되지 않은 이장군과 초보 골키퍼 이형택을 불안 요소로 안고 있을 뿐 아니라 뜻대로 경기가 풀리지 않아 답답함을 더했다.

결국 ‘잔메FC’에게 선취 골을 허용한 ‘어쩌다벤져스’는 이를 만회하기 위한 공격을 계속해나갔지만 1 대 0으로 전반전을 마쳤다. 안정환 감독은 김준현, 박제언, 박태환을 후반전 교체 선수로 투입하며 전국 도장 깨기 최초 역전승에 도전해 선취 골을 뺏기면 패배하는 징크스를 깰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됐다.

득점으로 이어지진 못했지만 이대훈의 논스톱 패스, 임남규의 프리킥, 박태환의 헤더 등으로 ‘어쩌다벤져스’가 흐름을 가져왔다. 그러나 갑작스럽게 박태환이 무릎을 잡고 쓰러져 분위기가 순식간에 뒤숭숭해졌다. 될 듯 안 되는 속 타는 상황에 코너킥 찬스를 잡은 ‘어쩌다벤져스’는 안드레 진이 헤더로 감격스러운 동점 골을 넣어 인생 첫 골을 기록, 보는 이들을 환호케 했다.

하지만 기쁨을 누릴 틈도 없이 30초 만에 하프라인에서 상대 팀이 찬 공이 바람을 타고 골문으로 들어가며 2 대 1로 점수가 벌어졌다. ‘어쩌다벤져스’는 계속해서 공격을 몰아쳤고 안정환 감독은 강칠구와 이지환을 교체하며 류은규를 투톱으로 내세워 계속해서 변화를 꾀했다.

이후 임남규가 후반 24분에 극적인 골을 터뜨렸다. 득점왕다운 골 감각을 발휘해 패배를 앞둔 상황에서 절실함으로 극장 골을 만들어낸 것. 추가 시간 5분에 ‘잔메FC’가 코너킥에서 득점하며 3 대 2로 달아났지만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는 ‘어쩌다벤져스’의 모습이 깊은 인상을 남겼다.

안정환 감독은 선수들을 다독이며 “너무 멋있는 경기였다”고 말했다. MC 김성주가 안드레 진의 동점골 직후 터진 상대의 하프라인 골을 언급하며 골키퍼 이형택을 위로하자 이형택은 끝내 눈물을 터뜨렸다. 짐이 되지 않으려고 노력했으나 예상치 못한 상대의 공격에 1골을 내줘 미안한 마음이 고스란히 전해지며 보는 이들의 눈시울도 덩달아 붉어졌다. 더불어 안정환 감독은 “우리 다 MOM이다”라며 선수들과 함께 파이팅을 외쳐 훈훈하게 경상도 도장 깨기를 마무리했다.

이처럼 ‘뭉쳐야 찬다 2’는 경기가 종료될 때까지 전력을 다해 뛰는 ‘어쩌다벤져스’의 축구 열정과 진정성을 조명하며 각본 없는 드라마를 썼다. JTBC ‘뭉쳐야 찬다 2’는 매주 일요일 저녁 7시 40분에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