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삼남매가 용감하게'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삼남매가 용감하게' 방송 화면 캡처


고온이 문예원에게 접근한 이유가 밝혀진 가운데, 임주환이 이하나에게 청혼할 거라고 예고했다.

지난 6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에서는 이상민(문예원 역)과 결혼을 앞둔 배동찬(고온 역)의 예정된 결혼식이 취소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KBS2 '삼남매가 용감하게'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삼남매가 용감하게' 방송 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이상준(임주환 역)은 동생 이상민을 병원에 데려가야 한다고 했다. 구급차를 부른다는 말에 이상민은 "안 가. 결혼식 날 구급차를 왜 타. 올 거라고"라며 쓰러졌다. 장세란(장미희 역)은 "상민아"라며 애타게 불렀다. 하객들은 "신랑이 도망간 걸까요?"라고 말하기도.

배동찬과 신랑 측의 하객들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장세란도 쓰러졌다. 이상민은 분노하며 중앙지검으로 향했고, 자신 앞에 나타난 배동찬이 남자친구가 아니라는 사실에 충격을 받아 울부짖었다. 알고 보니 중앙지검에서 일하는 배동찬을 사칭한 것.
/사진=KBS2 '삼남매가 용감하게'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삼남매가 용감하게' 방송 화면 캡처
이상민과 그녀의 가족이 혼란스러운 시간을 보내던 중 김태주(이하나 역)와 배동찬이 의사와 환자로 만나 일면식이 있는 사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김태주는 이상준을 통해 이상민이 배동찬에게 사기당했다는 사실을 듣게 됐다. 이에 자신에게 진료받으러 온 배동찬에게서 대학로에서 공연한다는 정보와 함께 초대권을 받아 이상준네 가족에게 전달했다.

이상준, 장세란, 장영식, 이상민 네 사람은 배동찬이 공연하는 극장으로 향해 한바탕 소동을 일으켰다. 배동찬은 이상민에게 접근한 이유를 이상준 탓으로 돌렸다. 과거 배동찬이 이상준 때문에 곤욕을 치른 적이 있기 때문. 배동찬은 일부러 이상민에게 접근한 것이었다.
/사진=KBS2 '삼남매가 용감하게'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삼남매가 용감하게' 방송 화면 캡처
김태주는 복잡한 상황을 겪고 있는 이상준을 만나 위로했다. 이상준은 김태주와 대화 도중 장세란에게 걸려 온 전화를 받았고, 집으로 들어와 동생을 달래주라는 장세란의 말에 인사도 잊은 채 급하게 자리를 떠났다. 가족 여행을 추진하게 된 이상준네 가족. 이상준은 장세란과 윤갑분(김용림 역)에게 "저 태주 진지하게 생각하고 있어요. 촬영 끝나고 정신없는 것 마무리되면 청혼할 거예요"라고 말했다.

신무영(김승수 역)과 김소림(김소은 역)은 서로 학용품 덕후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필라테스 수업을 마친 후 김소림은 귀에 볼펜을 꽂은 채 등장, 신무영이 품절 된 볼펜이 아니냐고 묻자 김소림은 반가운 목소리로 다시 출시됐다고 말하는 등 공통의 관심사를 갖게 된 것을 알게 됐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