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슈룹'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슈룹' 방송 화면 캡처


문상민이 목숨을 위협받은 가운데, 김혜수가 김해숙을 향해 경고했다.

지난 6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슈룹'에서는 화령(김혜수 역)이 아들 성남 대군(문상민 역)의 죽음을 사주한 대비(김해숙 역)에게 경고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tvN '슈룹'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슈룹' 방송 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화령은 "왕자들의 안위가 걱정되거나 불만이 있다면 당장 호패를 거두세요"라고 말했다. 황 귀인(옥자연 역)은 "이번 세자 경합에 중궁의 자리를 거셨다는 게 사실입니까?"라고 물었다.

화령은 "그렇습니다. 대군이 세자로 선발되지 않는다면 중전의 자리에서 물러날 생각입니다. 왜 황 귀인께서도 자리를 거시겠습니까?"라고 되물었다. 화령은 "제 자리가 중전마마의 자리와 감히 비견이 되겠습니까"라고 답했다. 화령은 "저는 우리 대군들이 잇더라도 귀인의 자리만큼은 지켜드릴 것입니다"라며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왕자들이 세자 경합에 나선 동안 화령은 태평하게 자수를 놓고 있었다. 신 상궁(박준면 역)은 "마마 어찌 이리 태평하십니까?"라고 질문했다. 화령은 "이 와중에 무슨 자수를 놓고 있느냐는 말이지?"라고 되물었다. 신 상궁은 "의성군의 지인, 영상 대감의 조정 대신도 있고 대비마마께 줄을 대려고 보검군 쪽으로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언제까지 손을 놓고 계실 겁니까?"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이 궁에서 원칙을 지키는 사람은 마마뿐입니다"고 했다.
/사진=tvN '슈룹'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슈룹' 방송 화면 캡처
이를 들은 화령은 "걱정 붙들어 매시게. 손해 보면서 원칙을 고수할 만큼 순진하지는 않으니까. 나도 믿는 구석이 있거든"이라고 말했다. 이어 성남 대군과 나눈 대화를 떠올렸다. 성남 대군은 자신의 목숨을 노리는 도적 떼에 화살 공격을 당했다. 하지만 성남 대군은 무사히 도망쳤다. 이호(최원영 역)는 성남 대군의 일에 대해 보고받았다. 황원형(김의성 역)을 불러 "감히 누가 대군의 목숨을 노렸는지 반드시 밝혀내겠다"고 분노했다. 곧바로 배후를 밝히지 않는 내신 시기를 늦추기로 결정했다.

이호는 경합을 방해한다고 오해를 받을까 봐 수사를 늦춘 것. 화령은 "경합이 끝난 다음이면 증인들을 다 놓치고 남아있는 증좌마저 모두 사라질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이호는 "지금 증좌는 이 화살뿐인데 수사를 강행하는 건 대신들을 자극할 뿐입니다. 경합에 영향을 주기 위한 의도라고 반발할 게 분명합니다"고 설명했다.

화령은 "성남 대군의 목숨을 노린 일입니다. 자식이 죽을 뻔했단 말입니다"라고 했다. 이호는 "나도 그 아이의 아비입니다. 또한 이 나라의 백성과 신하의 아비이기도 합니다. 조사를 안 한다는 게 아니라 시기를 조금 늦춘다는 겁니다"고 했다. 화령은 "내 자식을 죽이려 했을지도 모르는 놈들 때문에 주저하시는 겁니까? 제 자식 하나 지키지는 못하는 아비가 어찌 백성들을 지킬 수 있겠습니까?"라고 했다.
/사진=tvN '슈룹'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슈룹' 방송 화면 캡처
또한 화령은 "저는 내 새끼 건드는 놈들 가만두지 않을 것입니다. 중전으로서가 아니라 아이들의 어미로서 하는 일이니 대전에는 피해가 없을 겁니다"라는 말을 남기고 나섰다. 이후 화령은 후궁들 앞에서 화살을 꺼내들고 "이번 경합에서 왕자들이 다치고 상처받는 일은 없기를 바랐습니다. 그런데 누군가 성남 대군의 목숨을 노렸습니다"라면서 황 귀인을 저격했다.

화령은 대비에게 독초를 내밀며 "저는 대비마마께서 천수를 누리셨으면 좋겠습니다. 그래야 오래오래 제 효도를 받을 수 있지 않겠습니까?"라고 말했다. 대비는 "독초를 내밀면서 하실 말씀은 아니신 것 같은데요 중전"이라고 받아쳤다. 화령은 "약으로 쓸지 독으로 쓸지는 대비마마께 달렸지요. 마마께서 또다시 대군들을 헤치신다면 제 손으로 직접 달여올 겁니다"고 설명했다.

대비는 "어디서 시애미를 겁박합니까?"라고 물었다. 화령은 성남 대군의 얼굴이 담긴 그림을 내놓으며 "작약 향을 풍기는 궁의 여인을 통해 반드시 숨통을 끊어 놓으라고 지시하셨다지요? 겁박이 아니라 용서를 구할 기회를 드리는 것입니다. 그 도적놈들이 제 손안에 있습니다. 그러니 여기서 멈추세요. 한 걸음이라도 더 움직이신다면 전 대비께서 손자에게 저지른 패륜을 전부 밝히고 그 대가를 치르게 할 겁니다"고 경고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