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에 '쿵쿵' 머리 박는 5살 "도와줘, 살려줘"('우아달')


SBS플러스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가 뜻대로 되지 않으면 바닥을 구르고 소리 지르는 5살 아이의 사연을 예고했다. 문제는 주인공이 벽에 뒷머리를 쿵쿵 박을 정도로 화를 심하게 낸다는 점이었다. 또래 아이들의 보통의 ‘떼쓰기’와 달리 심각한 수준으로, 부모가 세심하게 보호하지 않으면 큰 사고로 이어질 정도였다. 감정이 격해지면 “살려줘! 도와줘!”라는 말을 한다는 점도 특이했다.

7일 방송될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이하 ‘우아달 리턴즈’)의 주인공은 울 때도 “엄마, 아빠!”를 부르는 대신 “살려줘! 도와줘!”라는 말을 더 많이 한다. 5살 아이의 입에서 나왔다고 보기엔 일반적이지 않은, ‘구조요청’에 가까운 말이 왜 아이에게 쓰이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번 회의 주인공은 인공 수정부터 시험관 시술을 거듭하던 부모가 포기하려는 순간, 기적처럼 찾아온 ‘보물’같은 존재다. 아침 식사를 위해 장난감을 치우자 울상이 됐지만, 스스로 숟가락질을 열심히 한다. 여기까지는 어디서나 볼 수 있는 풍경이지만, 아이가 TV 시청을 제지당하면서부터 놀라운 일이 생겼다. 아이는 “밥 먹을 땐 밥만 먹는 거야!”라는 엄마의 호통에 식탁을 엎으려 하다가 그릇을 내리치고, 엄마의 가슴을 때리기 시작했다. 영상을 시청하던 MC 이현이는 “아침 드라마를 보는 것 같아요!”라며 소스라치게 놀랐다. 그만큼 갑작스러운 전개와 자극적인 몸싸움이 시작됐다. 이를 지켜보던 전문가는 “알아들을 수 있는 말이 없고, 실제로 쓰는 단어도 얼마 안 되는 것으로 보입니다”라고 말했다. 소통이 안 되니 답답하고 걱정되는 엄마와 아이 사이, 그런데 엄마의 인터뷰는 더욱 심각한 내용을 예고했다.

“그 때 그러지 않았으면, 지금 아이가 저렇게 나쁘게 되지 않았을텐데…” 엄마는 어느 시점에 대해 후회하고 있었다. 이어진 관찰 영상에는 엄마가 쓰레기를 버리러 자리를 비운 사이, 아빠가 있는데도 엄마를 찾으며 울다가 기어이 벽에 머리를 박는 주인공의 모습이 그려졌다. 엄마의 부재, 또는 엄마의 감정 상태에 따라 전혀 다른 아이가 된다는 주인공은 그 와중에도 자꾸만 “살려줘, 도와줘”를 외쳤다.

이번 회는 발달 문제에 대한 집중 케어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판단한 2회 솔루션 진행자 김남욱 전문의의 적극 추천으로, 송호광 소아정신과 전문의가 출동했다. 매일 SOS를 청하는 우리 아이에게 어떤 ‘찾아가는 육아코칭 서비스’를 할 수 있을지, 11월 7일 월요일 밤 8시 30분 SBS플러스 ‘우아달 리턴즈’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SBS플러스와 LG유플러스가 공동 제작하는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는 매주 월요일 밤 8시 30분 방송되며 SBS플러스 홈페이지를 통해 만 3세 이상의 아이를 둔 부모라면 누구나 출연 신청이 가능하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