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중전 김혜수가 의문의 남성을 심문 중인 이유는 무엇일까.

6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슈룹' 8회에서는 중전 화령(김혜수 역)의 살벌한 카리스마가 안방 1열을 압도할 예정이다.

'슈룹'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에는 어느 폐창고와 같은 으슥한 곳에서 매서운 눈빛을 빛내는 화령의 모습이 담겼다. 그 중 화령과 무사들 사이에 둘러싸인 한 남자에 시선이 집중, 양손이 포박된 채 공중에 거꾸로 매달려 있다.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의문의 남자와 곁에 선 화령의 표정은 대조를 이루고 있다. 남자는 겁에 잔뜩 질려 두려움에 떨고 있지만 화령은 그런 위태로움에 눈 하나 깜빡이지 않고 있다. 거꾸로 매달린 그에게 무언가를 들이밀며 확인케 하는 순간마저도 흔들림이 없다. 과연 화령이 무사들을 이끌고 궁을 나서 누군가를 만날 일이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화령은 대군들은 물론 원손에게 뻗은 궁궐 내 검은 마수를 눈으로 확인하며 자식들을 지키기 위한 본격적인 방어를 시작했다. 앞서 7회에서는 번뜩이는 기지를 발휘해 세자빈(한동희 역)과 원손을 안가로 빼내는 데 성공하기도 했다.

점점 더 노골적으로 위협을 가하는 대비(김해숙 역)의 비바람에 맞서 우산대를 점점 더 꽉 움켜쥘 화령의 고군분투가 기대되는 상황. 과연 조금도 안심할 수 없는 위험천만한 나날들 속에서 화령은 어떻게 위기에 맞서고 소중한 이들을 지킬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또한 중전 화령이 택현을 수렴하면서 공석인 왕세자 자리를 두고 벌이는 왕자들의 전쟁도 더욱 역동적으로 전개된다. '가장 총명한 자를 국본에 앉힌다'는 택현은 왕자들의 자질을 다각도로 검증하기 위해 경합으로 진행, 학업 성적으로 결정되는 게 아닌 만큼 이번 기회로 제 기량을 인정받기 위한 왕자들의 승부욕이 뜨겁게 타오르는 중이다.

이런 가운데 국왕 이호(최원영 역)가 대신들을 모두 기함하게 할 상상 초월의 임무를 제시해 궁 안을 발칵 뒤집는다. 왕자들은 어사의 신분이 되어 누군가를 찾기 위해 전국 방방곡곡을 누비게 되는 것.

앞서 배동 선발시험에서 엉뚱한 문제를 출제해 모두를 당황케 한 이호였다. 대신들을 화들짝 놀라게 할 이번 문제는 무엇이며 어떤 의미가 내포돼 있을지, 더불어 야생에 던져질 왕자들의 험난한 여정에 관심이 집중된다.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