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정아 조카' 유민 "이모, 아직도 뽀뽀해준다…차갑고 도도한 인상 닮아"('아이돌올림픽')


'염정아 조카' 유민 "이모, 아직도 뽀뽀해준다…차갑고 도도한 인상 닮아"('아이돌올림픽')
'염정아 조카' 유민 "이모, 아직도 뽀뽀해준다…차갑고 도도한 인상 닮아"('아이돌올림픽')
'염정아 조카' 유민 "이모, 아직도 뽀뽀해준다…차갑고 도도한 인상 닮아"('아이돌올림픽')
사진=유튜브 아이돌올림픽 방송 캡처
사진=유튜브 아이돌올림픽 방송 캡처
가수 유민이 이모인 염정아의 다정한 면모에 대해 이야기했다.

5일 유튜브 채널 아이돌올림픽에는 '[유민을 만나다] "이모랑 판박이".. 염정아 조카, Mnet 오디션 후 3년.. 성숙해진 근황'이라는 영상의 제목이 게시됐다.

유민은 2021년 4월 가수로 데뷔했다. 그는 Mnet 오디션 '캡틴'에 출연한 바 있다. 유민은 염정아의 조카이자 염정아 동생 염정연의 딸이다.

유민은 "엄마가 (염정아의) 한 살 친동생이다"고 밝혔다. 이모와 닮았다고 하자 유민은 "이목구비가 닮았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고 전했다.

이모 염정아에 대해서는 "오랜만에 만났을 때 이모가 아직도 뽀뽀하고 '내 새끼~' 이러신다. 혼날 짓을 하면 엄청 무섭게 혼낸다. 딱 연기할 때 그 톤으로. 어릴 때 많이 혼났다"며 웃었다. 이모와 닮은 점이 있냐는 물음에 유민은 "저도 무표정으로 있을 때 세 보인다. 제가 밝아서 계속 웃고 있는데, 무표정으로 있을 때는 다들 무섭다고 한다. '재수 없다', '싸가지 없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 차갑고 도도해보인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 이야기를 시작하면 그런 게 다 없어진다. 우리 이모도 그러지 않나. 그런 점이 닮았다"고 전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