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2차 감염, 다리 자를 뻔" 조동혁, 스쿠버 다이빙 활동→아찔 경험('살림남2')


[종합] "2차 감염, 다리 자를 뻔" 조동혁, 스쿠버 다이빙 활동→아찔 경험('살림남2')
[종합] "2차 감염, 다리 자를 뻔" 조동혁, 스쿠버 다이빙 활동→아찔 경험('살림남2')
[종합] "2차 감염, 다리 자를 뻔" 조동혁, 스쿠버 다이빙 활동→아찔 경험('살림남2')
[종합] "2차 감염, 다리 자를 뻔" 조동혁, 스쿠버 다이빙 활동→아찔 경험('살림남2')
사진=KBS2 '살림남2' 방송 캡처
사진=KBS2 '살림남2' 방송 캡처
조동혁이 스쿠버 다이빙으로 당한 부상으로 인해 다리를 자를 뻔했던 경험을 고백했다.

지난 5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 스쿠버 다이빙 강사로도 활동하는 배우 조동혁이 등장했다.

조동혁은 늦은 기간에 욕조에 담가둔 다이빙 슈트를 빨래하느라 진땀을 빼고 있었다. 조동혁은 스쿠버 다이빙을 한 지 "15년 됐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은 허리 때문에 운동을 다 못한다. 스쿠버 다이빙만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조동혁은 2년 전 액션을 촬영하다 허리 부상을 입고 재활 치료를 받아온 것. 그는 "다이빙을 다녀오면 욕조에 물을 받아놓고 하루 정도 담가놓는다. 장비가 싸진 않다. 소금물이라 깨끗하게 세척하지 않으면 부식된다. 오래 쓰려면 장비를 깨끗하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음 날 조동혁은 바쁘게 움직였다. 먼저 영어학원을 찾았다. 조동혁은 "그전에는 계속 몸으로 하는 운동 같은 걸 새롭게 도전했었는데 이번에는 머리를 쓰는 걸 해보고 싶었다. 해외에 나갈 일도 많고 외국인을 만날 일도 많은데 항상 뒤로 빠진다. 그런 내 자신이 어느 순간 초라하게 느껴졌다"며 영어 공부를 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어 "3개월째다. 1시간에서 1시간 반 정도 한다. 숙제 내준 건 다 해간다"며 성실한 면모를 보였다.

그런데 알고 보니 영어 강사는 조동혁에게 스쿠버 다이빙을 배우는 학생이기도 했다. 4년 차 스쿠버 다이빙 강사라는 조동혁은 "현실을 잊을 수 있는 시간이다. 힐링 된다"며 "(영어 강사와) 서로 재능 기부하는 중이다. 이제 내가 선생님"이라면서 뿌듯해했다.

조동혁은 제자들과 티타임을 가지고 담소를 나눴다. 한 제자가 "수영복만 입고 다이빙하면 안 되냐"고 물었다. 조동혁은 "나도 처음에 다이빙할 땐 수영복만 입고 했다. 다이빙하다가 산호에 긁힌 적이 있다. 낫는 과정에서 2차 감염 때문에 다리를 자를 뻔했다"며 위험천만했던 순간을 떠올렸다. 조동혁은 "다리 아래 흉터 보셨을 거다. 안전을 위해 항상 슈트를 입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일과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간 뒤에도 조동혁은 영어 수업을 복습하는 등 부지런히 움직였다. 조동혁은 "하루도 가만히 있는 시간이 없다. 안 그러면 불안하고 나만 뒤처지는 것 같다. 뭔가를 많이 배우려고 삶의 원동력이 되지 않겠나"며 열정적인 면모를 드러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