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삼남매가 용감하게' 방송 캡처
사진=KBS2 '삼남매가 용감하게' 방송 캡처


'삼남매가 용감하게'의 문예원이 결혼식을 앞두고 위기를 맞았다.

지난 5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 13회에서 이상민(문예원 분)과 결혼식을 앞둔 배동찬(고온 분)이 결혼식장에 나타나지 않아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이날 방송에서 이상민은 배동찬과 결혼식을 올리게 돼 웨딩드레스를 입고 나타났다. 식장에 먼저 도착한 이상민과 그녀의 가족은 시간이 지나도 배동찬이 모습을 드러내지 않자 불안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이후 이들은 신랑 측 하객이 한 명도 오지 않자 분주해지기 시작했고, 윤갑분(김용림 분)은 "전세 버스를 대절 해오다 사고 난 건 아닐까"라는 말까지 덧붙이며 결혼식이 취소될 것을 짐작하게 했다.

시간이 흐를수록 깊어지는 김태주(이하나 분)와 이상민의 갈등도 눈길을 끌었다. 이상민은 배동찬과의 상견례를 위해 양가 가족과 만남을 가졌고, 화장실에서 이상준(임주환 분)과 함께 온 김태주를 만나 분노했다. 이상민은 김태주와 언성을 높이며 말다툼한 끝에 양동이에 물을 담아 김태주에게 들이부으며 보는 이들을 놀라게 한 것. 그야말로 마른하늘에 물벼락을 제대로 맞은 김태주는 결국 이상준의 걱정을 뒤로한 채 집으로 돌아갔다.

이상준은 김태주가 걱정돼 그녀의 집으로 찾아갔고, 그곳에서 차윤호(이태성 분)와 마주쳐 어색한 기류가 형성됐다. 앞서 차윤호는 꽃다발과 와인을 들고 김행복(송승환 분) 부부가 운영하는 오늘 카레를 방문했지만, 휴무로 난처해하던 중 유정숙(이경진 분)을 만나 그녀의 집으로 향했다. 차윤호와 김태주 가족이 오손도손 대화를 이어가는 순간 이상준이 방문, 긴장감을 선사했다.

신무영(김승수 분)과 김소림(김소은 분)의 관계 변화도 주목된다. 우연히 김소림에게 필라테스 수업을 받게 된 신무영은 묵뚝뚝한 이전과 달리 어려운 동작에 힘겨워하는 등 인간적인 면모를 드러내는가 하면, 김소림과의 대화를 통해 활짝 웃으며 반전 있는 모습도 드러냈다. 두 사람은 첫 만남부터 강렬한 분위기를 전달, 시간이 흐를수록 감정 변화를 겪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