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푸하하TV'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푸하하TV' 영상 캡처


가수 유지나가 다시 태어날 기회를 준다면 얼른 시집가서 아이 10명을 낳고 싶다고 밝혔다.

지난 4일 유튜브 채널 '푸하하TV'에서는 '※울컥 주의※정호근이 안타까운 한탄을 내뱉을 정도로 눈물 나는 가수 유지나의 사주'라는 제목으로 영상 하나가 게재됐다.

이날 방송에서 유지나가 출연했다. 정호근은 "얼마 전에 '가요무대'에 나오신 걸 제가 봤다. 잘 부르시더라. 아주 착착 감기게 부르시더라"고 말했다. 유지나는 "그렇죠"라고 웃었다.
/사진=유튜브 채널 '푸하하TV'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푸하하TV' 영상 캡처
정호근은 "뭇 남성들을 많이 울리셨을 것 같은데"라고 질문했다. 유지나는 "너무 많이 울었죠. 저 때문에"라고 답했다. 이어 "저는 어릴 때 길에 가면 길에서 남자가 따라오고 골프장에 가면 골프장에서 따라오고 산에 가면 산에서 따라오더라. 남자들이 자기 스타일이라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유지나는 "여자는 항상 그렇게 남자들이 막 환장해야 맞는 거 아닌가요?"라고 되묻기도. 정호근은 "이분은 세상을 살아가시면서 어떻게 살아야 하겠다는 지혜를 가지고 있는 분으로 느껴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분은 제 앞에서 말씀하듯이 쾌활하고 즐겁고 호쾌한 사람이 아니다. 조용하고 여성스럽다. 때로는 정말 안주인 역할을 확실히 하고 반듯한 남편과 한 가정을 융숭하게 이루고 싶은 여자의 지고지순한 마음이 있다"고 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푸하하TV'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푸하하TV' 영상 캡처
유지나는 "맞아요. 정말. 여기 들어갔다 나오셨나? 전 지나 그래요. 다음 생에 혹시 태어나면 남자가 '이 여자와 살면서 너무 행복하다'라는 생각을 할 수 있게끔 현모양처가 꿈이다. 아가는 10명 낳는 게 꿈이었다. 다시 태어날 기회를 주시면 고등학교 졸업하고 얼른 시집가서 아이 10명 낳고 시부모 공양하면서 남편한테 사랑받으면서 기가 막힌 여자가 되고 싶다"고 바랐다.

또한 유지나는 "저는 정말 고생을 많이 했다. 저희 엄마가 새엄마가 아니었나 싶은 정도였다. 제가 오빠가 다섯 명이고 딸이 저 하나다. 뭐든지 제가 다 해야 한다. 다 먹여 살려야 한다. 저 지금도 아직 그러고 있다. 물론 다 각자 일하고 계시지만 저는 여기에 장군이 있다. 내가 다 알아서 해줘야 한다. 내 가족들한테"라고 설명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