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박경림 "박수홍 아내, 긍정적인 사람…2세 스트레스 받지 말길" ('편스토랑')


박경림이 박수홍을 응원하며 뭉클함을 안겼다.

지난 4일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는 박수홍이 '30년 지기' 박경림을 초대해 맛있는 음식을 대접했다.

이날 박수홍은 반려묘 다홍이에게 "아빠가 중요한 사람을 초대했다. 영화계 거물"이라고 말했다. 박수홍이 초대한 손님의 정체는 박경림.

연예인과 팬으로 만난 두 사람은 '착각의 늪' 신드롬을 일으킨 박고테 프로젝트를 비롯 다양한 방송 활동을 함께 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찰떡 호흡을 자랑하는 두 사람을 두고 '국민남매'라는 애칭이 생겼을 정도였다.
[종합] 박경림 "박수홍 아내, 긍정적인 사람…2세 스트레스 받지 말길" ('편스토랑')
박수홍은 박경림을 위해 밥도둑 개조개 볶음을 만들었다. 박경림은 맛있는 파김치와 참기름을 준비했다. 이어 박수홍은 박경림과의 추억이 담긴 해물콩나물잡채와 귀한 음식 검은 돌장어 삼합을 만들었다. 작은 것 하나도 박경림의 취향을 배려하는 박수홍의 세심함이 빛을 발하는 순간이었다.

박수홍과 박경림은 박고테 프로젝트, 연애 프로그램 진행 등 함께했던 추억 보따리를 풀어놓기 시작했다. 박수홍의 장난도 찰떡 같이 받아주는 박경림을 보며 '편스토랑' 식구들 모두 "합이 잘 맞는다"고 감탄했다.
[종합] 박경림 "박수홍 아내, 긍정적인 사람…2세 스트레스 받지 말길" ('편스토랑')
[종합] 박경림 "박수홍 아내, 긍정적인 사람…2세 스트레스 받지 말길" ('편스토랑')
두 사람은 자연스럽게 박수홍의 신혼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했다. 박경림은 박수홍이 결혼 후 많이 좋아 보인다며 “(박수홍의 아내가) 긍정적인 사람이라 정말 다행"이라고 기뻐했다. 그는 혹시 2세에 대한 이야기를 듣더라도 스트레스 받지 말라고 조언해줬다.

박수홍은 "아내와 병원에서 검사했다. (2세) 준비하고 있다"고 수줍게 고백했다.

박수홍과 박경림의 아름다운 우정은 큰 감동을 안겼다. 박수홍은 힘든 시기 박경림이 밤새 전화 통화로 위로해주고, 명절 때 갈 곳이 없을까 봐 명절 음식을 챙겨줬다고 밝혔다.
[종합] 박경림 "박수홍 아내, 긍정적인 사람…2세 스트레스 받지 말길" ('편스토랑')
[종합] 박경림 "박수홍 아내, 긍정적인 사람…2세 스트레스 받지 말길" ('편스토랑')
그는 "박경림은 내 친 여동생이다. 정말 고맙다. 진심이다. 꼭 잊지 않고 갚으면서 살게"라고 마음을 전했다. 박경림 역시 "(박수홍) 존재 자체가 내게는 힘"이라며 박수홍에게 용기를 북돋았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