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엄마가 시킨 소변 검사=니코틴 검사…"교도소 같다" 강압적 훈육에 오은영 충격('금쪽')


[종합] 엄마가 시킨 소변 검사=니코틴 검사…"교도소 같다" 강압적 훈육에 오은영 충격('금쪽')
[종합] 엄마가 시킨 소변 검사=니코틴 검사…"교도소 같다" 강압적 훈육에 오은영 충격('금쪽')
[종합] 엄마가 시킨 소변 검사=니코틴 검사…"교도소 같다" 강압적 훈육에 오은영 충격('금쪽')
[종합] 엄마가 시킨 소변 검사=니코틴 검사…"교도소 같다" 강압적 훈육에 오은영 충격('금쪽')
사진=채널A '금쪽같은 내새끼' 방송 캡처
사진=채널A '금쪽같은 내새끼' 방송 캡처
자녀들에게 소변 검사로 흡연 여부를 확인하는 엄마의 모습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지난 4일 방송된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에는 딸 셋, 아들 셋 6남매가 있는 가족이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처벌 주의! 서열을 지켜야 하는 6남매'의 사연이 소개됐다.

늦게 귀가를 한 금쪽이는 외출 금지를 당했다. 분함과 억울함에 금족이는 부모에 대한 욕설을 중얼거리고 친구들에게 카톡으로 부모 욕을 하기도 했다.

금쪽이 엄마는 온가족을 소집했다. 엄마는 아이들에게 "윗사람에 대한 서열 정리가 안 되고 있다. 뭐가 문제고 뭘 고쳐야 하는지를 얘기해 보려고 해라"고 꾸짖었다. 이어 "거짓말 금지. 윗사람에 대한 공경이 어긋났을 경우에는 선처나 배려 없다. 형, 누나, 오빠, 언니한테 함부로 대하면 그것에 대한 대가는 반드시 치를 것"이라며 강압적 태도를 보였다. 엄마가 "불만이나 이의 사항 있으면 지금 얘기해라"고 했지만 주눅 든 6남매는 "없다"고 답했다. 엄마는 "불만은 여기서 끝이다. 더 이상 이의 제기하지 마라"고 딱 잘라 말했다.

영상을 본 오은영은 "가족회의 하신 거냐"며 놀랐다. 금쪽이 엄마는 "가족 규칙 중에 '서로 함부로 대하지 않기'가 있는데 그걸 안 지켰다. 그래서 서열 정리에 쐐기를 박고 싶은 마음에 했다"고 말했다.

오은영은 "상황은 알겠다. 이 표현이 조금 조심스럽긴 한데, 영화에 나오는 교도소 장면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과도하게 통제적이고 지나치게 강압적이다. 어떠한 말도 할 수 없는 상황이다. 연령대가 다른 아이들을 한 번에 모아놨다. 다 주눅 들어 있고, 굉장히 안 좋다"고 상황을 분석했다. 또한 "배려를 가르치는 건 좋지만 서열을 강조하면 잘못 적용될 수 있다. 아이들 입장에선 억울한 점이 있을 수 있으니 조심하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금쪽이가 욕하는 소리를 들은 아빠는 "억울하며 얘기를 해야 할 거 아니냐"며 언성을 높였다. 이에 금쪽이는 "안 들어주지 않나"라며 울음을 터트렸다. 그러면서 "저는 욕 먹는 건 되고 욕하는 건 안 되냐"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아빠는 "나가라. 나가서 들어오지마라. 나가 이 XXX야"라며 손찌검을 하려는 모습까지 보였다. 다른 방에 있던 아이들은 공포에 질려 숨죽여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아이들은 "내 편이 있는지 잘 모르겠다"며 엄마, 아빠에게 마음의 문을 닫아가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금쪽이 엄마는 등교 전 삼형제에게 소변 검사를 시켰다. 그런데 알고 보니 이는 흡연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니코틴 검사였다. 금족이 엄마는 "검사를 하게 된 계기는 금쪽이가 중학교 입학하던 시점에 (담배에) 손을 댔다"고 밝혔다. 이어 "금쪽이가 나에게 와서 사실대로 얘기해줬지만 너무 일찍 손을 댔기 때문에 한 번씩 불시에 검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은영은 "아이들이 담배를 안 피우게끔 지도하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을 것 같다. 그런데 이 방법은 엄마가 제일 편한 방법이다"고 짚었다. 이어 "이렇게 하는 건 기본적으로 믿음과 신뢰의 문제라고 생각한다. '내 눈으로 확인하지 않는 이상 못 믿겠다'는 메시지가 전달될 거 같다. 그러면 속상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오은영은 금쪽이 엄마에게 "이런 규칙을 만들어야 마음이 편하냐"고 물었다. 금쪽이 엄마는 "내 눈에 아이들이 안 보이면 혹시라도 어디서 다치지는 않을까 한다"며 울먹였다. 알고 보니 둘째 아들이 태권도 송판을 커터 칼로 자르다가 손을 다친 일이 있었던 것. 금쪽이 엄마는 "조금만 신경을 안 쓰면 아이들에게 사건, 사고가 일어난다. 내 눈으로 확인이 안 되면 불안해서 아무것도 할 수가 없다"고 털어놓았다.

오은영은 "규칙을 같이 정해야 한다. 상도 벌칙도 같이 의논해서 해야 하고 상을 줄 때는 칭찬과 격려도 아낌없이 해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사진 =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방송 캡처]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